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철수 "다운계약서, 잘못된 일…국민께 사과"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9.27 14: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더 엄중한 잣대와 기준으로 살아가겠다"

무소속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선거사무소에서 캠프에 합류해 정책 전반을 총괄할 장하성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와 함께 포토세션을 가진 후 부인 김미경 교수의 다운계약서 작성 논란과 관련해 죄송하다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무소속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선거사무소에서 캠프에 합류해 정책 전반을 총괄할 장하성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와 함께 포토세션을 가진 후 부인 김미경 교수의 다운계약서 작성 논란과 관련해 죄송하다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27일 부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가 아파트 구입 시 다운계약서를 작성, 세금을 탈루한 것에 대해 "여러 이유가 있을 수도 있지만 어쨌든 잘못된 일이고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공평동 캠프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도 어제 언론을 보고 확인한 후 사실을 알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엄중한 잣대로, 기준으로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