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민 400여명 두통…구미 불산가스 2차피해'악몽'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홍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03 11: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불산 누출사고로 말라죽은 나무ⓒMBC 캡쳐
▲불산 누출사고로 말라죽은 나무ⓒMBC 캡쳐
경북 구미의 화공업체 공장에서 일어난 불산 가스 누출 사고로 2차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고 현장 인근 주민들은 피부발진, 두통 등을 호소하며 여전히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말라죽고, 가축들이 이상 증세를 보이고 있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구미시는 2일 불산 누출 사고로 두통·어지럼 증세 치료를 받은 인근 주민이 모두 398명이라고 밝혔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대부분 보호 장구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채 현장에 접근했던 사람들이다. 이들은 메스꺼움, 두통, 기침, 콧물, 호흡곤란, 피부발진, 눈이 따가운 증상을 보였다.

2일까지 구미시에 접수된 피해는 사과·배 등 과수 31.2㏊, 벼 60㏊ 등 농작물 91.2㏊와 소 등 가축 1312마리 등이다. 피해는 사고 발생지에서 200여m 떨어진 산동면 봉산리와 임천리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봉산리 들판에서는 수확을 앞둔 벼가 말라죽었고, 과일도 줄기째 말라 땅에 떨어졌다. 소와 개 등 가축 수천마리도 콧물을 흘리고 사료 섭취를 거부하는 등 이상증세를 보였다. 이웃인 임천리에서도 나무가 말라죽는 현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또 사고 현장 주변에 세워둔 차량 25대는 차량 얼룩 및 부식 현상을 보였으며, 건물 외벽이 부식되는 등 기타 피해도 24건에 이른다.

구미시는 봉산리·임천리에 보건소 차량을 보내 불산 피해 의심 증세를 보이는 주민을 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피해 농가를 정밀조사한 뒤 피해를 보상할 방침이다.

이번 불산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휴브글로벌은 엘시디(LCD) 제조공정에 들어가는 화학약품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2006년부터 불산을 생산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