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우택 "친박 후퇴론 명분있다, 주류 몇이 움직여"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04 1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우택 "친박 후퇴론 명분있다, 주류 몇이 움직여"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4일 당 일각에서 제기된 친박(친박근혜) '2선 후퇴론'과 관련, "나 자신도 여러 움직임이 같이 공유돼 움직인다기보다는, 주류가 된 몇 사람이 움직이고 있다고 많이 느낀다"며 "이런 생각(후퇴론)에 명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며 "많은 의원들이 소외감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직접 대선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빨리 과제를 줬으면 좋겠다. 심지어 최고위원에게도 '당신이 이런 현안은 책임지고 해결하라'는 과제가 있어야 한다"며 "선대위 주축 본부와 유기적 연계고리가 있었으면 좋겠다. 활발한 소통이 없어 이런 소외감이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재오·정몽준도 동참해 이번 대선에서의 정권창출에 기여하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야 한다. 당내에서 똘똘 뭉쳐 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때 우리가 성공할 수 있다"며 "당 차원에서도 두 의원과의 긴밀한 접촉을 통해 함께 할 수 있는 길을 터나가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 케네디 전 대통령이 취임할 때 한 말을 당에 빗대어 얘기하면, 당에서 나한테 무엇을 해줄지를 기대하지 말고 내가 당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하는 생각이 일어나야 한다"며 "그래야 친박 2선후퇴 등 분란의 모습이 안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부동산 대책 발표 후 당에서 정책이 계속 생산되지 않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정책이 발표될 때 당이 움직이는 것으로 국민이 느낄 것이고, 새로운 인물도 거물급도 중요하지만 합리적인 사람을 지속적으로 영입하는 모습을 보일 때 새누리당이 활발하게 움직인다고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