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대 대학원생, '교수 비서' 역할 하는 등 인권침해 당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11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오기현 기자 =
서울대 대학원생들은 교수 가족의 사적인 업무처리에 동원되거나 논문 대필을 강요 당하는 등 인권을 침해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일부 교수들은 대학원생들에게 연구비를 빼돌리라는 지시를 하기도 했다.

서울대 인권센터는 10일 서울 관악캠퍼스 근대법학백주년기념관에서 '서울대의 인권, 어디에 있나'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고 지난 6~9월 대학원생 135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32.5%는 과도한 업무량과 근무시간으로 공부나 연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노동에 상응하는 보수를 받지 못한다고 답한 대학원생은 27.8%, 교수 가족의 일을 처리하라는 지시를 받은 응답자는 11.1% 등이었다.

대학원생들은 "출장간 교수의 집에 가서 개밥을 줬다", "교수 아들의 생일파티에 가서 풍선을 불었다" 등 경험들을 인권센터에 접수하기도 했다.

연구비를 빼돌리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응답자는 10.5%, 교수들이 논문을 대필시키거나 대학원생의 논문을 가로챘다는 응답은 8.7% 등이었다.

또 서울대 대학원생들은 교수들의 부실한 수업 진행 등으로 수업권을 침해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1.6%는 '지나치게 준비가 안된 수업'을 경험했고 26.8%는 교수 개인사정으로 수업이 자주 변경된 경험을 했다.

교수가 지시한 업무를 하느라 수업에 불참했다는 응답자는 18.4%, 교수가 특정수업을 수강하도록 강요했다는 응답자는17.1% 등이었다.

인권침해를 당해도 대응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29% 응답자가 '교수와 관계가 불편해지는 것이 싫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대응해도 바뀌는 것이 없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22%, 불이익이나 2차 피해를 우려했다는 응답자는 21% 등이었다.

한편 같은 기간 서울대학교 학부생 10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는 34.2%가 '지나치게 준비가 안된 수업'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교수의 개인사정으로 자주 변경된 수업을 경험한 응답자는 16.8%, 교수가 특정수업을 수강하도록 강요했다는 응답자는 14.7% 등이었다.

서울대 인권센터 관계자는 "교수들의 이같은 인권침해를 개선하기 위해 교수가 큰 권한을 갖고 있는 졸업심사 절차를 개선하고 행정업무를 담당할 직원을 충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