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갇혀있는게 불쌍해서" 풀어준 사냥개 농장 초토화

머니투데이
  • 이슈팀 정소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11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울산 중부경찰서는 지인의 가축농장에 들어가 개를 풀어줘 닭, 거위 등이 물려 죽게 한 혐의(재물손괴 등)로 이모(46)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오후 2시30분쯤 울산 중구 유곡동의 가축농장에 술을 마시고 들어가 농장주인 김모(59)씨가 우리에 가둬 키우는 개 10여마리를 풀어줘 김씨의 닭과 오리 등 10여마리가 물려 죽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개에 놀란 닭, 오리, 거위 등 200여마리가 농장 뒷산으로 달아났고 개들도 소동을 벌인 뒤 달아났다.

이 씨는 농장 주인과 술을 마시다 자리를 옮겨 다른 곳에서 술을 마신 뒤 농장으로 돌아와 "갇혀있는 개가 불쌍해보여 개를 풀어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