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설계변경으로 늘어난 공사비만 5065억원"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11 13: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국감]박남춘 의원, 서울시 공사 설계변경으로만 공사비 5065억원 증가

↑민주통합당 박남춘 의원
↑민주통합당 박남춘 의원
서울시가 잦은 공사 설계변경을 허용하면서 최근 5년간 5000억원이 넘는 세금이 낭비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민주통합당 의원은 1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지난 5년간 시가 발주한 105건의 공사가 총 328건의 설계변경이 이뤄지면서 공사비가 5065억원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공사 1건당 늘어난 공사비는 평균 48억2000만원.

시가 박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한강공원과 뚝섬한강공원의 특화사업은 각각 14번과 4번의 설계변경이 진행됐고 이로 인해 각각 810억원과 305억원의 공사비가 증가했다.

구의정수센터 재건설 및 고도정수처리 시설공사와 뚝도 정수센터 시설 현대화 및 고도정수 처리 시설공사도 각각 3번과 2번 설계변경되면서 330억원의 공사비가 늘어났다.

박 의원은 "상황에 따라 설계변경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이 정도면 심각한 수준"이라며 "잦은 설계변경으로 예산이 낭비되고 부실공사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플레에 저성장…전 세계 '스태그플레이션' 경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