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정현 "MBC·부산일보 지분 매각, 盧정권의 결론"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16 18: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정현 "MBC·부산일보 지분 매각, 盧정권의 결론"
이정현 새누리당 공보단장은 16일 정수장학회의 언론사 보유 지분 매각 논란과 관련, "MBC와 부산일보 매각은 현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주축이던 노무현 정권이 추진한 일이자 노무현 정권에서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이 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만약 (지분 매각) 내용이 사실이라고 해도 이것은 노무현 정권이 잡아 놓은 방향인데, 이걸 비난하고 있다. 민주당의 자기부정이고 아주 가소로운 적반하장"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정수장학회가 MBC와 부산일보를 매각해 매각대금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한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전형적인 대국민 사기이자 흑색선전"이라며 "매각이 결정된 게 하나도 없고 이사회가 공식적으로 논의한 적도 없다. 부산일보와 MBC 보유 지분 매각은 절대로 몇 달 사이에 결론이 날 수 없다"고 민주당의 공세를 '대선용' 정쟁으로 몰아붙였다.

그는 특히 "유모 의원을 비롯해 사회헌납을 주장했는데 막상 한다고 하니 못하게 하는 것을 보니 '청개구리 스타일'"이라고 비난했다.

이 단장은 "정수장학회를 '장물' '강탈'이라 얘기하는데 (김지태씨가) 재산을 어떤 식으로든 간에 헌납한 것을 개인이 아니라 국가가 받았고 소유주도 개인이 아니라 재단"이라며 "공익재단으로 등록돼 비밀리가 아니라 공개적으로 운영했고, 감사·조사를 받으면 운영 행태가 공개돼 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를 국민에게 마치 '누가 강탈했고 개인 소유물이고 그래서 개인이 어떻게 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허위사실 유포이자 명예훼손이고 네거티브 정치"라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또 "삼성 이건희 회장이 2006년 노무현 정권 시절 여러 사건이 터지자 8000억 원을 공익재단 출연형태로 헌납하고 현대차 정몽구 회장이 2007년 재판 진행 중에 1조 원대 사재를 사회에 환원한다고 말했는데 이를 노무현 정권이 삼성과 현대로부터 강탈했다고 이야기해도 되는 것이냐"며 "그 정권 시절에 이뤄졌기 때문에 노무현 대통령과 정권의 사유재산이고 장물이라고 얘기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도청 의혹에 대해서도 규명해야 한다"며 "공식회의도 아닌 대화에 대해 도청의혹이 제기 된 만큼 별도로 규명돼야 한다. 민주당은 이제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이제 정책경쟁에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