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귀농은 농촌살리기·일자리 창출에 필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17 13: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고두리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충북 음성의 한 귀농농가를 방문해 귀농 농민이 수확한 된장을 맛보고 있다. 2012.10.17/뉴스1  News1 양동욱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충북 음성의 한 귀농농가를 방문해 귀농 농민이 수확한 된장을 맛보고 있다. 2012.10.17/뉴스1 News1 양동욱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는 17일 "귀농은 농촌 살리기에도 필요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충북 음성군 음성읍의 수정산 농원에서 귀농생활을 하는 부부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가 만난 강혁희(61), 남궁영자(61·여)씨 부부는 서울 도심생활에 답답함을 느끼고 귀농을 결심, 이곳에서 유기농 콩을 재배해 메주와 간장을 만들어 인터넷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즉흥적으로 귀농해 실패한 사람들이 많다. 충분한 사전답사 후 귀농해야 한다', '정부에서 귀농할 수 있도록 정착자금을 주고, 교육 등 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 등의 주문을 했고, 문 후보도 이에 공감했다.

문 후보는 "좋은 꿈을 갖고 귀농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패하고 주저앉는 사람들도 많다"며 "개인적인 준비보다 국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사례를 언급, "일본의 경우 45세 이하가 귀농하겠다고 하면 정착자금을 주고 1년간 연수를 보내준다. 그리고 5년간 매달 지원금을 준다"며 "우리도 국가, 지자체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해 귀농인구를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방안으로 문 후보는 "정부가 매년 귀농 인구 목표를 1만명으로 세운 뒤 1000만원의 정착자금과 5년간 매달 100만원씩 지원하면 이후에는 스스로 자생력이 생긴다. 그렇게 하는데 큰 돈이 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평소 귀농생활에 관심이 많다는 문 후보는 이날 직접 콩을 베고 메주를 삶기도 했다. 한 캠프 관계자는 "노무현 참여정부가 끝난 뒤 문 후보가 경남 양산에 내려간 것도 전원생활 하고 싶어서 갔던 것 같다"고 전했다.

문 후보는 오후 2시 청주 상당구 명암타워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충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청원군 충청북도지식산업진흥원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충북지역기업인과 간담회를 가진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