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증시 'GCF고맙데이'..탄소배출권株 날개달아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김동하 기자
  • 이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35
  • 2012.10.22 16: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인천 송도 GCF 유치 효과에 탄소배출권업체들 줄줄이 상한가

인천 송도가 세계 환경분야의 세계은행으로 불리는 유엔 녹색기후기금(GCF)을 유치했다는 소식에 증시가 들썩거렸다. 탄소배출권 등 녹색성장 관련주들은 무더기 상한가를 기록했다. 인천 송도에 본사를 두거나, 토지나 공장을 보유한 기업들도 장초반부터 급등세였다.

◇GCF 유치 효과에 날개 단 탄소배출권株

탄소배출권 관련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들은 22일 장초반부터 급등세를 보이다 무더기 상한가를 기록했다.

GCF 유치로 향후 탄소배출권 등 녹색성장 관련 사업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장초반부터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GCF는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 변화적응을 지원하기 위해 UN기후변화협약을 중심으로 만든 기후변화 특화기금이다.

인천소재 기업인 이건산업 (7,740원 0.00%)과 계열사인 이건창호 (3,920원 ▼95 -2.37%)는 나란히 상한가인 6150원, 328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건상호는 바이오연료를 사용, 생산한 증기 전기에너지 판매사업을, 이건창호는 에너지절감형 주택용 진공유리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어서다.

또한 뉴질랜드 조림지에서 확보한 탄소배출권을 활용, 탄소배출권 리스사업에 뛰어든 한솔홈데코 (1,185원 ▼15 -1.25%)와, 탄소배출권 변환시스템 특허를 취득한 국내 상장 중국기업 글로벌에스엠 (807원 ▲1 +0.12%)도 각각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1435원과 1305원으로 장을 마쳤다.

대기오염방지 등 환경산업업체인 에코프로 (130,200원 ▼900 -0.69%)를 비롯해 KC코트렐 (2,770원 ▼70 -2.46%), 에코에너지 (5,450원 ▼130 -2.33%), 신성이엔지 (3,590원 ▲35 +1.0%) 등도 전일대비 2~15% 상승했다.

◇‘우리 공장 송도에 있어요’...자산보유 기업도 ‘덩달아’

인천 송도 지역에 본사나 토지, 공장을 두고 있는 기업들도 장초반부터 상승세를 탔다. GCF 유치로 인해 자산가치가 부각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자극했기 때문. 하지만 일부 기업은 상한가를 기록했지만, 대다수 기업들은 장후반 상승폭을 고스란히 반납했다.

인천 송도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금형 및 휴대폰부품업체인 재영솔루텍 (589원 ▼9 -1.51%)은 상한가인 128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휴대폰용 카메라모듈업체인 캠시스 (2,075원 ▲20 +0.97%) 역시 전일대비 3.53% 오른 1760원을 기록했다.

한진중공업 (4,200원 ▼55 -1.29%)은 송도 국제화 복합단지내 캠퍼스타운 아파트 분양계획이 부각되면서 강세를 보였지만, 전일대비 1.28% 상승한 1만19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바이넥스 (11,200원 ▼250 -2.18%), 승화산업 (628원 ▼12 -1.88%), 루보 (27원 ▼29 -51.8%), 경인양행 (4,935원 ▲15 +0.30%), 동화홀딩스 (65,500원 0.00%) 등도 장초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2%대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GCF 유치 효과...'장기적 접근' 필요

GCF는 내년 사무국을 출범해 오는 2020년까지 총 8000억달러(880조원)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 송도는 이번 GCF 유치로 명실상부 국제도시로 부상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고, 연간 경제적 효과만 3800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증권업계에서는 이번 GCF 유치가 녹색성장 등 관련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겠지만, 산업의 특성상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심재엽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GCF는 자금 규모가 크고, 고용창출, 관련산업의 성장기회 마련 등 유치에 성공한 한국에 긍정적일 전망"이라며 "다만 녹색성장은 중장기적인 사업이며, 유럽 재정위기와 글로벌 경제의 안정화가 선행된 이후 투자, 고용, 제도완화 등의 조치가 수반이 요구되는 사업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감안할 때 긍정적인 이슈이지만,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재무구조가 양호하고 탄소배출권과 관련된 대형주 정도로 관심을 국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증시 'GCF고맙데이'..탄소배출권株 날개달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경리단길 바뀌나…용산공원 동쪽 61만평 개발 '밑그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