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만수, "마리오-박정배 빼고 총력전이다"... 각오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2 17: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2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2012 팔도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에 앞서 SK 이만수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OSEN
22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2012 팔도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에 앞서 SK 이만수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OSEN
SK가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할 것인가. 이만수 SK 감독이 5차전에서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22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5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마리오와 박정배를 뺀 나머지 모든 투수들을 대기시키겠다"고 밝혔다.

마리오는 4차전 선발로 뛰어 휴식이 부족해 제외됐고 박정배는 어깨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선발 투수 김광현이 흔들릴 경우 2차전 선발로 나섰던 윤희상이나 3차전 선발로 나섰던 송은범도 모두 불펜 대기한다.

또 채병용,엄정욱,최영필,이재영 등의 중간 계투진과 박희수,정우람으로 이어지는 필승조도 던질 준비를 마쳤다.

이 감독은 "(한국시리즈는) 생각도 하지 않았다. 오늘만 생각하겠다"고 롯데전에 대한 필승 각오를 밝혔다.

한편 SK의 선발 라인업이 발표됐다. SK는 선발 투수인 김광현을 비롯해 1차전과 동일한 라인업을 구성했다.

정근우와 박재상이 테이블세터로 출전하고 최정-이호준-박정권이 클린업 트리오를 형성한다.

중견수 김강민과 1루수 모창민이 각각 6번과 7번 타순에 서며 8번은 정상호 9번은 박진만이 맡는다. 박정권은 우익수를 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