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불법 도촬' 배재정 국회 윤리특위 제소(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2 1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장용석 나연준 기자 =
새누리당 김태흠 윤리위 간사와 신의진 공보부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불법도촬관련 국회의원 배재정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배재정 의원은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후보 측과 정수장학회 측 인사 간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촬영해 공개했었다. 2012.10.22/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새누리당 김태흠 윤리위 간사와 신의진 공보부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불법도촬관련 국회의원 배재정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배재정 의원은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후보 측과 정수장학회 측 인사 간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촬영해 공개했었다. 2012.10.22/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새누리당은 22일 박근혜 대통령후보 측과 정수장학회 관계자 간의 통화기록이 담긴 사진을 '도촬(도둑 촬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배재정 민주통합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윤리특위 새누리당 간사인 김태흠 의원은 이날 소속 의원 26명이 공동 발의한 '불법도촬 관련 국회의원 배재정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김 의원 등은 징계안에서 "배 의원이 지난 10월17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창원 정수장학회 사무처장과 박 후보 측 관계자 2명이 통화한 기록이 담긴 휴대폰 화면 촬영사진을 공개했다"며 "배 의원이 이 처장의 동의 없이 도촬한 휴대폰 통화기록을 침해·도용 또는 누설한 건 '모든 국민은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않는다'는 헌법 제17조와 '모든 국민은 통신의 비밀을 침해받지 않는다'는 헌법 제18조 등 헌법의 가치를 심각하게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의원 등은 "배 의원은 국회법 제25조(품위유지의 의무), 국회의원윤리강령 제1호 및 국회의원윤리실천규범 제2조(품위유지)를 현저하게 위반하여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는 물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며 배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배 의원의 도촬은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라며 "민주당은 목적을 위해 불법적인 수단을 아무렇지 않게 동원하는 정당이다. 민주당 정권 시절에도 엄청난 도청이 있었는데, 민주당은 '불법 뒷조사' 전문 정당임을 증명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의진 원내대변인도 "의원 신분으로서 개인의 스마트폰까지 뒤졌다면 명백한 불법 도촬행위"라며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는 국회의원으로서 이 같은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도 되는지, 만약 불법이라고 생각한다면 배 의원에 대해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할 것인지, 앞으로도 불법 뒷조사를 강행할 것인지 명확하게 답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 역시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이야 상관없다는 식으로 불법행위를 저지른 배 의원에게 책임을 묻고 국민 앞에 사과할 것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일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윤리특위는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인식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배 의원은 윤리위에 제소된 것을 부끄럽게 여겨야 한다"며 "부산일보 출신인 그가 아무리 정수장학회 문제로 정치공세를 펴는 일에 혈안이 돼 있었다고 해도 할 일, 안 할 일을 가리지 못할 정도로 분별이 없었다면 국회의원을 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안철수 무소속 후보에 대해서도 "배 의원 문제에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밝혀달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