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캠프 '경기부양책' 혼선···2인 '브레인' 이견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4 18: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놓고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캠프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박 후보의 대표적인 경제정책 '브레인',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과 김광두 힘찬경제추진단장이 '엇박자'의 주인공이다.

김 단장은 24일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정부예산에 10조 1000억원을 추가 반영해 경기부양책을 추진하는 공약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세계경제 위기의 여파로 한국 역시 내년 2% 대의 저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만큼, 선제적 대응을 통해 장기불황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대선후보들이 저마다 경제민주화 정책을 쏟아내면서 저성장에 대한 경제계의 우려가 커진 만큼, 재정확대를 통한 경기부양으로 불황을 타개하는 동시에 보수층의 표심까지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동 새누리당사에서 기자회견 열고 "경기부양은 공약으로 내세울 수 없다"며 "경기부양은 후보가 당선된 후 인수위원회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경제상황을 엄밀히 점검해야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또 "경제상황이 변하기 때문에 지금 (경기부양 공약을) 만들어 놓아도 2~3개월, 6개월 후가 돼 상황이 변하면 달리 도리가 없다"며 "그 때 가서 경기부양책을 추가로 쓰는 것이 합리적이냐를 판단해야 하기 때문에, 액수를 정해 놓고 '박 후보가 경기 부양을 준비하고 있다'고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양측의 불협화음은 두 사람이 그 동안 추구해왔던 경제철학이 근본적으로 차이기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경제민주화 헌법 '입안자'로서 양극화 해소와 공정경쟁을 강조해 온 반면, 김 단장은 2007년 박 후보의 경선캠프 당시 '줄·푸·세(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치를 세우자)' 공약을 만든 인물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