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1월8일은 수능날…"1시간 늦게 출근"

머니투데이
  • 최중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5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과부, 수능 당일 교통·소음방지 대책 발표

201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11월 8일 관공서와 기업체의 출근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시험장 200m 이내 차량 출입이 통제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5일 수능 시험의 안정적 시행을 위한 교통소통 및 소음방지, 문답지 수송 원활화 대책을 발표했다.

올해 수능 시험은 다음달 8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35분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91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응시생은 지난해보다 2만5109명 감소한 66만8522명으로 집계됐다.

모든 수험생은 시험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이에 따라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의 관공서 출근시간이 오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기업체에도 출근시간을 1시간 늦추도록 협조요청이 들어갔다.

수도권의 전철 및 지하철 러시아워 운행시간은 오전 7시~9시에서 오전 6시~10시로 2시간 연장되고 운행 횟수도 총 35회 늘어난다. 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 지역은 자체 계획을 수립해 운영한다.

시내버스는 수험생의 등교시간대(오전 6시~8시10분)에 집중 배차되고 개인택시의 경우 부제 운행이 해제된다. 각 행정기관은 비상수송 차량을 확보해 수험생의 시험장 이동에 최대한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험장 주변의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시험장 200m 이내에는 차량 출입이 전면 통제되므로 수험생은 그 전에 내려 시험장까지 걸어가야 한다.

교통대책과 함께 소음방지 대책도 마련됐다. 교과부는 수능 언어 및 외국어 영역의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전 8시40분~8시53분(13분), 오후 1시10분~1시30분(20분)에는 항공기의 이·착륙이 없도록 시간 조정을 요청했다. 버스, 열차 등도 시험장 주변에서 서행하고 경적 사용을 자제토록 했다.

교과부는 "교통소통, 소음방지 등의 대책은 관계기관 뿐만 아니라 국민적 협조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수험생들이 수능 시험을 불편 없이 무사히 잘 치를 수 있도록 모든 국민들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