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누리 "文 반국가적 사건 수임, 安 선동정치"…연일 맹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5 10: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새누리당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안철수 무소속 후보에 대한 검증 공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2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선 문 후보 아들의 취업 특혜 및 변호사시절 사건 수임을 둘러싼 의혹, 안 후보의 정치개혁 구상 등에 대한 난타전이 벌어졌다.

정몽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안 후보가 밝힌 국회의원수 감축·국고보조금 축소·중앙당폐지 등 정치쇄신안에 대해 "국민의 정치에 대한 불신을 이용하는 선동정치로 보인다"며 "국민을 쉽게 선동할 수 있는 어리석은 집단으로 여기면서 민주주의의 보루인 국회의 역할과 기능을 폄훼했다"고 비판했다.

정 공동선대위원장은 "민주주의의 발전은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국회와 정당이 튼튼해지는 것을 의미한다"며 "정치에 대한 불신 때문에 민주주의가 후퇴한다면 경계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는 지금 중우정치를 표방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번 대선에서 민주주의의 원칙을 가볍게 여기는 후보를 상대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선대위부위원장은 "문 후보가 법무법인 부산의 대표 변호사를 하면서 가해자측에 서서 반국민적, 반국가적 정서가 있는 사건을 다수 수임했다"며 1989년 동의대 사건, 1996년 조선족 선원의 난동으로 11명이 사망한 페스카마 15호 사건, 1999년 영남위원회 사건 등을 거론했다.

심 부위원장은 "동의대 사건은 학내비리 문제로 학생들이 투쟁하다 경찰 7명을 불타 죽게 한 사건"이라며 "문 후보가 당시 시위학생들을 변호하고 2002년 이들이 민주화 인사로 인정받는 것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문 후보가 이제와서는 경찰관 3만명을 증원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문 후보는 이율배반적인 공약 내기에 앞서 동의대 사건에 대한 본인의 가치관을 밝히고 희생자들에게 사과하고 추모비에 참배부터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안 후보에 대해서도 "안 후보 정치개혁안을 발표했는데 구체적인 내용을 물어보면 국민적 논의와 합의를 거쳐야 한다는 타령을 되풀이 한다"며 "이같은 간보기 포퓰리즘 전략이 안 후보의 대선전략인 것 같은데 알면 알수록 더 흐릿하고 불투명한 후보"라고 힐난했다.

홍문종 조직총괄본부장은 "어제 문 후보가 부동산 투기·탈세·위장전입·병역비리 등 5대 비리, 도덕성 범죄를 공직 배제기준으로 밝혔다"며 "대다수 젊은이들은 문 후보 아들의 한국고용정보원 '맞춤형 취업특혜'도 여기에 추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