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게임사 NSE엔터, 50억원 투자유치 추진

더벨
  • 이상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5 11: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B·스틱과 접촉 중…중국 텐센트가 퍼블리싱 맡아

더벨|이 기사는 10월24일(13:12)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게임개발사인 NSE엔터테인먼트(NSE)가 투자유치를 추진 중이다. 투자금은 게임개발과 회사 운영자금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24일 벤처캐피탈 업계에 따르면 NSE는 5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위해 다수의 벤처캐피탈과 접촉하고 있다. LB인베스트먼트와 스틱인베스트먼트 등이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벤처캐피탈 관계자는 "수라온라인의 개발 기간이 다소 길어지면서 추가적인 자금 조달을 위해 투자유치를 추진하는 것"이라며 "다만 NSE가 기업가치를 너무 높게 책정해 투자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NSE엔터테인먼트는 신생 게임개발사로 지난 2009년부터 액션 MORPG 수라온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이 게임은 동양 판타지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늦어도 내년이면 정식 서비스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텐센트가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 퍼블리싱을 맡고 있다. 텐세트는 지난해 9월 NSE와 140억 원 규모의 퍼블리싱 계약을 맺었다. 수라온라인은 중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NSE가 그동안 조달한 자금은 100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캡스톤파트너스와 IDG벤처스코리아, 지온인베스트먼트, AKG인베스트 등이 NSE가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총 85억 원을 투자했다. 투자액의 약 절반은 캡스톤파트너스의 몫이다.

이후 올해 초에는 텐센트가 약 15억 원을 NSE에 투자했다. 텐센트가 캡스톤파트너스가 투자한 벤처조합에도 출자한 것을 감안하면 간접투자와 직접투자를 모두 병행한 셈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텐센트는 수라온라인의 화려한 그래픽을 높게 평가해 신속하게 투자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NSE 관계자는 이와 관련 "투자 유치와 관련한 사항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