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CF 유치 인천 송도 국제도시, 영어공용화 검토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홍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5 11: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ews1
ⓒNews1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에 성공한 송도국제도시를 영어 공용화 도시로 만드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국제도시를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 활성화하기 위해 영어 공용화를 장기적으로 검토한다고 25일 밝혔다. 영어를 공용화하게 되면 영어에 모국어인 한국어와 같은 지위를 부여하게 되며, 싱가포르나 홍콩처럼 학교 수업의 일정부문을 영어로 진행하게 된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그동안 구상은 해왔지만 구체적으로 검토하지 못했던 이 안이 GCF 사무국 유치로 좀 더 탄력을 받게 됐다"며 "앞으로 외국인 입주 등 여건을 보면서 단계적으로 접근할 문제"라고 말했다. 공용화의 구체적인 범위나 수준은 검토된 바가 없다.

영어공용화는 관련 법규 제정이 필요하며, 일각에서는 반대 의사를 표명할 수 있는 사안이므로 신중한 접근을 요한다. 인천경제청은 우선 제대로 된 영어친화도시를 구축하기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계획이다.

외국인이 많이 찾는 해양경찰청 뒤 상가밀집지역을 외국인 정주여건 조성 시범단지로 지정해 관련 서비스를 강화한 뒤 내년 말까지 전 지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외국인 밀집지역 업소에 외국어 메뉴판 표준안을 만들고 외국어 가능 업소에 인증마크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 계획을 확대 실시하기 위해 해당 업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영어 교육도 추진한다.

현재 1개 아파트 단지에서 실시 중인 '아파트로 찾아가는 외국어 서비스'도 이달부터 3개 단지로 확대할 예정이다. 더불어, 외국인 투자 관련 공문서에 한해 영어와 한국어로 모두 작성하지만 앞으로 이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