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선숙 "김무성 '공산주의' 색깔론, 참 딱하다"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5 1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 캠프의 박선숙 선거대책본부장은 25일 김무성 새누리당 선거총괄대책본부장이 전날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복지 정책공약에 대해 "마르크스가 공산주의 사회를 주창하면서 쓴 슬로건"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이게 웬 70년대식 발언이냐"라며 "국민들이 '참 딱하다'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이날 서울 공평동 캠프에서 가진 기자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본부장이나 박 후보 쪽에서 보기에 안 후보의 복지가 70년대 얘기하던 공산주의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국민의 눈에는 더불어 잘 사는 복지"라며 "안 후보의 복지는 국민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 "70년대식 사고로 대한민국을 다시 70년대로 끌고 가려는 그런 선거운동은 더이상 국민에게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산주의 운운하는 색깔론을 그만하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