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 "기후변화 잘했다" 4년연속 최우수기업

머니투데이
  • 정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9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개부문 평가' 유일하게 100점 만점..올해 유럽법인건물까지 온실가스 관리 확대

LG전자 (89,900원 상승700 -0.8%)가 4년 연속 기후변화 대응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LG전자는 올해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한국위원회가 선정한 기후변화 대응 최우수 5개 기업인 '탄소경영 글로벌 리더스 클럽'에 1위로 이름을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CDP 한국위원회가 코스피(KOSPI) 시가총액 상위 25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들의 기후변화 대응 체계와 전략 △온실가스 저감 성과 △온실가스 정보공개 수준 등을 조사한 결과다.

LG전자는 기후변화에 따른 위기대응과 기회활용, 배출량 감축성과 및 협력회사 관리 등 전 과정에 걸친 온실가스 관리 및 체계 구축성과를 인정받았다. 또한 참여 기업 중 유일하게 공개부문 평가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선택소비재 섹터의 리더로도 선정됐다.

LG전자는 지난 2010년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수립한 뒤 지난해 미국법인에 이어 올해 유럽지역 법인건물까지 온실가스 관리범위를 확대한 바 있다. 오는 2020년까지 미국 내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7년의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미국법인의 전력원을 신재생 에너지로 100% 전환했다. 유럽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20년까지 2010년 대비 15%까지 감축할 계획이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인 안승권 사장은 "탄소감축 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해외에서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올해 전 유럽법인의 신재생 에너지 사용량을 지난해의 2배로 늘려 2020년 신재생 에너지 사용 비중을 50%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프랑스법인과 네덜란드법인은 신재생 에너지 공급체계로 전환을 완료했다.

한편 CDP는 전세계 주요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성과를 분석, 공개하는 비영리단체다. 시상식은 오는 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