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천안함·연평도, 盧 NLL 포기 탓"···與, 文·安 맹폭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29 11: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J "安 외교·안보 공부 안해"···김장수 "국방회담서 北 '정상선언 우롱'"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2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의혹과 관련, 새누리당의 야권에 대한 공세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 주최로 2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NLL 관련 토론회에서는 정몽준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과 '박근혜 캠프'에서 국방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김장수 전 새누리당 의원 등이 NLL 문제와 관련 야권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정몽준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집안을 책임지는 사람은 집안이 잘 될 때도, 어려울 때도 있기 때문에 밖에 가서 가볍게 집안 얘기를 하진 않을 것"이라며 "나라 일도 마찬가지다. 대통령이 국민의 생명과 관계된 것을 밖에 나가서 그리 가볍게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을 겨냥, "집안에 대한 자부심이 없거나 가족에 대한 사랑이 없을 때는 집안 얘기를 남 얘기하듯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안철수 무소속 후보에 대해서도 "외교·안보에 대한 얘기를 한 적이 있나. 의사로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바쁘게 생활하느라 외교·안보 공부를 따로 하거나 고민해본 적이 없을 것"이라며 "안 후보는 '생각'이라는 책에서 관련 질문에 '평화체제를 만들면 된다'고 대답한 게 전부였지만, 그리 해도 될지 생각해 본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서해는 특수한 지역이기 때문에 우리가 바다를 어설프게 양보하면 백령도와 연평도의 방어가 잘 안 되고, 수도권 역시 적의 위협에 무방비로 노출된다"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심히 노력해 국가정보원에 보관된 기록물을 반드시 열람해 국민에게 알려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참여정부 당시 국방장관을 지낸 김장수 전 의원은 정상회담 직후인 2007년 11월 자신이 참여한 남북국방장관 회담 당시를 언급, "북한의 주장은 우리의 NLL과 북한이 주장하는 해상경계선 사이를 몽땅 공동어로수역으로 설정하자는 것이었다"며 "김일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은 '남북 정상 합의가 그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장수 전 의원은 "나는 NLL 중심의 '등거리 등면적'의 공동어로수역 설치로 이해하고 왔다고 하니, 김 부장이 '그 주장은 남북 정상의 공동선언을 우롱한 것'이라며 반대했다"고 전했다. 북측의 국방장관회담 당시 공동어로수역에 대한 입장에 비춰볼 때,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을 개연성이 크다는 취지의 설명이다.

김장수 전 의원은 또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는 국방장관회담에서 공동어로수역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에 대해 '김장수의 경직된 태도 때문에 회담이 결렬됐다'고 표현했다"며 "'그럼 내가 유연한 태도로 NLL을 양보했어야 했느냐'고 반론하자 아직까지 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성찬 의원은 "NLL 때문에 1·2차 연평해전이 일어났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그것을 안 들어준다는 불만 때문에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평도 포격 도발을 보면 우리 군이 엄연하게 우리 수역에 사격 훈련한 것을 구실로, 북한이 포격 도발을 하지 않았나"라며 "2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 전 대통령이) 그렇게 발언했던 부분의 개연성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제2연평해전 당시 전사한 고 윤영하 소령의 아버지 윤두호씨도 이날 토론회에 참석, "해군과 국군이 휴전선과 NLL에서 왜 목숨 바쳐 나라를 지키고 있는지, 이들 덕분에 후방에서 편히 잠잘 수 있다는 사실을 왜 잊고 사는가"라며 "NLL이 국회의 토론거리가 됐다는 사실 자체가 한심하다. 당연한 일을 가지고 씨름을 하는 이것을 끝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