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자정부의 심장....정부통합전산센터 가보니

머니투데이
  • <대전=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22
  • 2012.11.05 05: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르뽀]단일건물로는 국내최대 전산센터....7년 맞아 손익분기점 넘어

↑ 1일 대전 정부통합전산센터 통합관제실에서 근무자들이 전세계 각국에서 이뤄지는 센터시스템에대한 해킹시도를 모니터링하고 방어하고있다.
↑ 1일 대전 정부통합전산센터 통합관제실에서 근무자들이 전세계 각국에서 이뤄지는 센터시스템에대한 해킹시도를 모니터링하고 방어하고있다.
2일 오후 대전시 외곽의 한 민간기업 연구소 건물. 민간기업치곤 경비가 삼엄하다. 건물 입구에는 공항검색대와 같은 투시 장비까지 설치돼 있다. 휴대폰 반입이 금지되고 내부 사진촬영도 불가하다. 일부 내부부서는 별도로 정맥인식시스템을 가동한다.

이곳은 사실 정부부처의 IT시스템이 집중된 정부통합전산센터(센터장 직무대리 김우한, 이하 통합센터)다. 대한민국 전자정부의 심장과 같다. 센터관계자는 "민간연구소 간판을 달은 것은 위장목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통합센터는 '가급' 보안시설이다. 청와대, 정부청사나 원전과 같은 등급이다. 테러방어를 위해 24시 경비되고, 유사시에는 군경이 이곳을 지킨다.
그도 그럴것이 우리나라 정부 각 부처가 운용하는 대부분의 IT시스템을 한데 모아놨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전 국민의 데이터가 이곳에 있다. 잘못되면 국가의 온오프라인 업무가 마비된다.

그만큼 보안이 핵심이다. 외부공개도 원칙적으로 금지다. 다만 전자정부 노하우를 배우러오는 국내 공공기관과, 해외 VIP들에게는 일부부서는 제한적으로 견학기회를 준다. 언론에 전면 공개된 것도 2년만이다.

우리나라가 UN전자정부 평가에서 2년연속 1위에 오르자 이곳은 세계적 명소가 됐다. 각국 정부관계자들의 견학요구가 쇄도한다. 지금까지 108개국 1500여명이 방문했다.

지난 2005년 11월4일 출범한 통합센터는 현재 대전과 광주에서 운영되는데 50여개 중앙행정기관의 1000여개 전자정부 업무시스템을 통합관리, 운영한다. 대전센터는 단일건물로는 국내 최대 전산센터다. 흩어져있던 정부IT자원을 통합해 부처가 공동활용함으로써 구매, 관리 비용을 줄이고 운영효율을 높이자는 취지이다. 전자정부 서비스가 늘고 모바일까지 확대되면서 시스템은 7년전보다 5배이상 늘었다. 관리하는 장비만 2만여대다.

↑ 대전통합전산센터 종합상황실. 각 부처의 시스템 운용 현황이 실시간으로 일목요연하게 표시된다.
↑ 대전통합전산센터 종합상황실. 각 부처의 시스템 운용 현황이 실시간으로 일목요연하게 표시된다.


통합센터 중앙에 위치한 통합관제실에는 각 정부부처별 시스템 운용현황과 현재 외부공격시도와 대응현황 등이 대형 스크린에 일목요연하게 표시된다.

김우한 센터장(직무대리)는 "세계 전자정부사에도 유례없는 통합데이터센터로 미국은 오바마정부 들어서야 통합센터 운영을 시작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통합이후 장비와 시스템 구매비와 유지보수 비용을 30%가량 절감했다. 외부전문기관(2011년 밸택컨설팅)에 의뢰한 결과 지난 7년간 통합센터의 총투자비는 1조 2473억원인데 반해 총효익은 1조 2390억원으로 출범 7년만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전산자원이 집중된 만큼 보안은 최대 난제다. 물리적 보안은 물론이거니와 최근 해킹과 같은 사이버 보안도 철통같이 지켜야한다. 실제 일평균 900여건(공격IP기준)의 해킹시도가 탐지된다.

이에맞서 센터는 'e-ANSI城'(이안시성)이라는 8단계 통합방어체계를 만들었다. 보안센터 관계자는 "인터넷대란을 일으켰던 디도스 공격의 경우 늦어도 10분이내 탐지, 차단하는 높은수준의 방어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 통합센터 전자정부 홍보관을 방문한 해외 공무원들에게 관계자가 운영현황을 소개하고 있다.
↑ 통합센터 전자정부 홍보관을 방문한 해외 공무원들에게 관계자가 운영현황을 소개하고 있다.

통합센터는 최근 제 3센터를 논의중이다. 정부부처의 세종시와 산하기관의 지방이전에다 기타 공공기관의 시스템까지 위탁 운용해달라는 요구때문이다. 모바일이나 클라우드, 빅데이터, 스마트오피스 등 신기술조류에맞게 전자정부 플랫폼 서비스도 확대할 방침이다. 김우한 센터장은 "출범 7년만에 센터는 세계적인 전자정부의 메카가 됐으며 앞으로도 정부의 토털IT서비스 제공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