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셋값 폭등'충격'…3.3㎡당 1200만원 어디?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881
  • 2012.11.05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가의 전셋집이 몰린 서울 서초구 아파트 전세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웬만한 아파트 매매가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번지가 5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을 조사한 결과 서초구는 3.3㎡당 평균 1201만원으로 전국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초구 전셋값은 2010년 5월 3.3㎡당 1000만원을 돌파한 후 2011년 2월에는 1100만원을 넘었다. 올들어선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였으나 9월 이후 이사철 수요와 인근 재건축 단지의 이주 수요가 겹쳐 1200만원선마저 웃돌았다.

전셋값 폭등'충격'…3.3㎡당 1200만원 어디?
서초구 전셋값은 잠원동 대림아파트나 신반포한신1차 등 재건축 이주 단지가 많아 당분간 상승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서초동 서초2차e-편한세상 전용면적 145㎡ 전셋값은 5억5000만원에서 6억원으로 최근 1개월 동안 5000만원 상승했다. 같은 기간 반포동 구반포주공 72㎡도 1000만원 오른 2억6000만원에 시세를 형성했다.

반면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3.3㎡당 818만원이었다. 서초구에 이어 강남구와 송파구 전세가격은 각각 1199만원, 1026만원을 기록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모두 3.3㎡당 평균 1000만원을 넘었다. 이어 용산구(960만원) 양천구(910만원) 중구(909만원) 광진구(901만원) 등 순으로 전셋값이 높았다.

상대적으로 전셋값이 낮은 금천구(549만원)와 도봉구(567만원)는 서초구 전셋값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채훈식 부동산1번지 부동산연구소 실장은 "전세 비수기인 11월로 접어들면서 이사수요는 줄어들 것"이라며 "다만 서초구 등 재건축 이주수요가 많은 곳은 전세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