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미화 "정치했으면 3선은 했다...정치 안한다"

머니투데이
  • 이슈팀 정소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5 10: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사 프로그램에 몸 담은지 벌써 내년이면 10년을 맞이하는 김미화(48)씨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5일 출연해 "정치는 절대 안한다"고 못을 박았다.

김 씨는 "신랄하게 사람들 가슴을 울릴 수 있고, 통쾌하게 할 수 있는 '정치 코미디'가 이제 시대에 맞아떨어질 때가 왔다"면서 "시사 프로그램 진행한 게 곧 10년이 돼 정치권을 향해 큰 소리칠 수 있는 연배가 되는데 이 '정치 코미디'가 대박나는 시점과 얼추 맞아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안 한다고 30년 가까이 외쳤는데 기자들이 항상 인터뷰 때마다 정치는 언제 나가시냐고 물어본다"며 "정치권에서 러브콜을 받기는 많이 받는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그렇게 정치에 뜻이 있었으면 아마 30대에 도전했을 것이다. 젊었을 때, 그래서 기자들에게 얘기할 때 제가 정치를 했으면 이제 3선입니다"라고 되받아친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