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부싸움 하다 "죽어주겠다" 투신…30대 남편 사망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5 11: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부싸움을 하던 30대 남성이 창밖으로 투신해 숨졌다.

4일 오후 11시30분쯤 부산시 남구의 한 아파트 7층에서 김 모(36)씨가 자신의 집 베란다 창문을 열고 뛰어내려 사망했다.

경찰조사에서 김 씨의 부인(32)은 "술에 취한 남편과 사소한 말다툼을 했는데 남편이 갑자기 '죽어 주겠다'면서 투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 씨가 부부싸움을 하다 화를 이기지 못해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