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 정부 홍보책자 발간에 146억…혈세 낭비"

머니투데이
  • 박창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5 13: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화체육관광부가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올해까지 5년 동안 모두 2000만부 이상, 금액 기준으로는 약 146억원 규모의 정부홍보 책자를 발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일반화된 시대에 대량으로 홍보책자를 발간하는 것은 전형적인 혈세 낭비 사례이며, 발간된 책자의 상당수가 버려지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강동원 의원(진보정의당)은 5일 "현 정부 출범이후 지난 8월말 까지 총 2027만 부의 정부홍보책자가 발간됐는데, 금액으로는 모두 145억80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렇게 홍보 책자가 매년 최소 13종에서 최대 21종까지 제작되는 등 막대한 혈세를 쏟아 부었으나, 이 가운데 상당수는 읽혀지지 않고 길바닥에 나뒹굴거나 의미 없이 버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일방적으로 정권 홍보 책자를 대량 발간하는 것은 국민소통과도 역행하며 SNS가 일반화된 시대에 뒤떨어진 홍보수단"이라며 "이와 달리 온라인 소통예산 증액이 미약한 건 일방적인 정책 및 정권 홍보에 민감하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고 덧붙였다.

강 의원에 따르면 문화부는 현 정부 첫해인 2008년 17억3300만원을 들여 208만1000부의 정부홍보 책자를 발간한 것으로 시작으로, 쇠고기 수입문제로 인한 촛불 시위 등으로 인해 이듬해인 2009년에는 39억9200만원을 들여 총 1023만8500부나 홍보물을 찍어냈다. 이후 올해까지 매년 평균 260만부의 홍보책자를 발간해왔다.

또 문화부 내 국민소통실의 내년도 정책간행물 발간예산은 42억원으로 전체 정책홍보 예산 110억원 가운데 약 38%나 차지하고 있다. 박정렬 국민소통실 홍보정책과장은 이에 대해 "인터넷을 이용하지 않는 간행물 구독층의 수요가 아직까지 줄지 않았다"며 "예산 가운데 각 3만부씩 발행하는 주간지와 월간지의 비중이 높다"고 말했다.

정부홍보물 제작을 직접 담당하는 이승유 홍보콘텐츠 과장은 또 "인터넷 이용을 잘 하지 않는 산간벽지나 노인층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또 홍보책자 제작 예산 가운데 인쇄비용은 절반 가량이며 나머지 절반은 콘텐츠 제작에 쓰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