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우여 "2·3위 후보 합치는 것은 야권의 궁여지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7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2.11.07/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2.11.07/뉴스1 News1 박정호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7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전날 회동을 갖고 단일화에 합의한 것에 대해 "2·3위 후보가 하나로 합치는 것은 야권의 궁여지책"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후보의 결정 방법이나 과정이 대선의 본질에 부합한 것인가 라는 의문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단일화 후에야) 후보 간의 토론과 국민의 검증이 시작될 것인데 이와 같이 이번 대선을 한낱 정치노름으로 전략시킨 책임을 양 후보는 지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 후보는 제1야당으로서 당당하게 정당 정치의 정도를 지키며 무소속 후보를 압박하고 국민을 설득했어야 했다"며 "이제 와서 가치관 연대, 철학의 동일화를 얘기하고 집권 후 신당을 창당을 한다고 해도 과연 이것이 가능할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계가 위기에 처했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만 집권 초기에 신당 창당을 논하고 정개 개편을 시도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도무지 대선과 국정운영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새누리당은 당당하게 정당정치의 정도를 걸으면서 책임정치를 해낼 것"이라며 "과감한 정치개혁을 추진하고 완성된 공약에 따라 선거를 치르고 국가를 힘차게 운영해서 국정을 안정화 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