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재인 측 신계륜 "文-安 단일화 방식 단독처리도 가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7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신계륜 특보단장은 7일 "새정치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하기로 했는데 (단일화방식)협상팀을 별도로 만들 것인지는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신 특보단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언뜻 보기에 협상팀 없이 두 사람이 단독으로 만나면서 실무협상까지도 두 후보가 전격적으로 처리하는 방식도 가능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신 단장은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행보나 발언이 좀 독특하고 또 나름대로 자신이 주변의 의견을 듣지만 결심하면 본인이 곧바로 행동하는 양태를 보이고 있다"며 "어제 회동도 실무협상 없이 전개됐다. 그래서 단일화 방식이라는 논의도 협상팀 없이 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신 당장은 새정치공동선언문 작성과 관련해 "그건 별도로 가고 다른 한편으로는 단일화 방식을 둘러싼 여러가지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단일화 방식과 관련)실무협상팀이 따로 꾸려지거나 아니면 실무협상팀 없이 두 후보가 전격적인 회동으로도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지도부 총사퇴론 등 인적쇄신문제에 대해서는 "아마 후보가 숙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