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징주 마감]오바마 당선 유력..관련 수혜주 '들썩'

머니투데이
  • 이현수 기자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7 1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T·헬스케어·대체에너지주 강세

MTIR sponsor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했다는 외신 보도가 전해지면서 국내증시에선 관련 수혜주들이 강세를 나타냈다.

7일 병원 기자재 관련업체인 인피니트헬스케어 (8,050원 상승250 3.2%)뷰웍스 (36,750원 상승250 -0.7%)는 전일 대비 각각 1.34% 상승한 9800원, 6.98% 오른 1만8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솔본 (9,210원 상승130 -1.4%)도 1.43% 올랐다.

이들 종목은 오바마 대통령이 건강보험 의무가입을 골자로 한 이른바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데 따라 조명을 받았다.

또 다른 공약 수혜주로 꼽히는 셰일가스 관련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한국가스공사 (33,450원 상승150 0.5%)는 이날 장중 52주 신고가를 경신하며 전일 대비 3.84% 오른 8만39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에이치아이 (4,200원 상승95 2.3%)도 3.55% 오른 2만6250원을 기록했다.

앞서 오바마 미 대통령은 재임 성공 시 오는 2035년까지 미국 전역 전기 사용량의 80%를 클린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임수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오바마 대통령의 승리로 IT와 대체에너지, 헬스케어 관련주 등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대체 에너지 가운데서도 부각된 셰일가스 관련주들이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 대선에 따른 섹터별 대응을 위해서는 각 후보의 스폰서 기업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며 "실제로 1985년 이후 각 당의 집권기 동안 스폰서 업종 주가가 상승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IT·헬스케어·신재생에너지 기업이, 공화당은 정유·군수 기업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신한금융투자는 오바마 수혜주로 한국가스공사 (33,450원 상승150 0.5%), CJ (95,300원 상승100 0.1%), SK케미칼 (59,900원 상승200 -0.3%), LG하우시스 (87,300원 상승100 0.1%), 바이로메드 (25,900원 상승200 0.8%), 삼천리 (80,300원 상승200 0.2%), 모토닉 (12,900원 상승100 -0.8%), 더존비즈온 (88,300원 상승800 -0.9%), 유니슨 (4,330원 상승55 1.3%), 슈프리마 (11,850원 상승50 -0.4%), 진성티이씨 (15,200원 상승450 -2.9%), 예림당 (3,130원 상승100 3.3%), 경동나비엔 (52,200원 상승300 0.6%), 인포뱅크 (12,850원 상승50 0.4%), 우리산업 (5,700원 상승10 0.2%)을 꼽았다.

한편 미 현지 언론은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6일 자정 현재 오바마 대통령이 281명의 선거인단을 확보, 재선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인단은 모두 538명으로 과반인 270명 이상을 확보하면 당선이 확정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