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재철 살리기' 압력? 與 악재될까 '전전긍긍'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43
  • 2012.11.08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무성·청와대 부인 불구, 野 박근혜 책임론 제기 공세 강화…진위 공방 치열할 듯

하금열 청와대 실장과 김무성 새누리당 총괄선대본부장이 김재철 MBC 사장 해임안 부결을 위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야권이 새누리당과 청와대에 대해 책임을 묻는 등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부인했지만, 이번사태가 40여일 밖에 남지 않은 대선가도에 대형 악재로 부상할까봐 전전긍긍하고 있다. 당분간 진위를 둘러싼 여야 공방도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양문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8일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재철 MBC사장의 해임안 부결 직후, 방통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MBC 노조의 '선(先) 업무복귀, 후(後) 김재철 처리'를 약속한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약속을 파기했다"며 "MBC 사태를 해결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상임위원장 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양 위원은 "방문진 여당 추천 이사가 (김재철 사장 해임 안건이 상정되기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하 실장과 김 본부장의 '김재철 사장을 스테이 시켜달라"는 전화를 받고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인 개입 정황 및 증인이 있다"며 "언제든 밝힐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은 양 위원의 기자회견 이후 대대적 공세를 개시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민주당은 여야의 개원 합의였던 MBC 사태의 정상화가 청와대와 박 후보의 개입으로 무산되고 무자격 사장에 의해 MBC가 사실상 무단 장악된 현사태가 지속되는 상황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재철 사장이 물러나야 MBC가 정상화 된다는 국회 여야 간의 개원합의, 국민적 합의가 방송 권력을 놓지 않으려는 청와대와 박 후보의 추악한 개입으로 망가져버렸다"고 질타했다.

민주당 문방위원들도 성명서를 발표하고 "박 후보는 지금이라도 김 사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하 실장과 김 본부장의 외압에 대한 법적·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청와대와 김 본부장은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부인했다. 김 본부장은 해명자료를 내고 "김충일 방문진 이사와는 평소 잘 알던 사이로 얼마 전 길에서 한번 만난 일이 있으나 MBC와 관련된 어떠한 이야기도 한 적이 없음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 역시 기자들과 만나 "양 위원이 하 실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한 김충일 방문진 이사가 직접 그런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하지 않았냐"며 "하 실장과 김 이사가 수십 년 간 아는 사이로 평소 전화를 많이 주고받지만 그런 내용의 전화나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이번 사태로 입을 타격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당 관계자는 "김 본부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야당이 네거티브로 여론몰이와 압박에 나설 경우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이라며 "사실 확인 여부를 떠나 새누리당에 악재로 작용수 있다"고 우려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