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넥슨, 'LOL' 위협 밸브 '도타2' 퍼블리싱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8 15: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일 서비스 계약 체결

국내 최대 인기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LOL)'의 대항마로 꼽히는 밸브의 '도타2'가 넥슨을 통해 한국과 일본에서 서비스된다.

넥슨은 8일 미국의 유명 게임사 '밸브코퍼레이션'과 AOS(공성대전) 게임 '도타2'의 한국 및 일본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밸브의 유명 게임기획자 '아이스프로그'가 개발을 총괄한 도타2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팬을 보유한 게임 중 하나다. 특히 해외에서는 e스포츠 종목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CBT(비공개시범서비스) 기간임에도 동시접속자 수가 17만명에 달할 정도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타2는 이용자가 자신의 영웅을 조종해 상대팀의 본진을 파괴하는 방식의 게임이다. 원작의 완성도 높은 밸런스를 유지하면서 밸브의 최신 '소스' 엔진에 기반한 고품질의 그래픽과 진화된 '매치메이킹'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그간 EA스포츠(피파온라인3), 2K스포츠(프로야구2K) 등 해외 주요 게임기업과 협력을 강화해 온 넥슨은 이번 계약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서민 넥슨 대표는 "전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는 대작 타이틀을 넥슨 포털을 통해 국내에 서비스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며 "국내 유저들이 도타2를 보다 편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 준비를 잘하겠다"고 전했다.

게이브 뉴웰 밸브 CEO 역시 "오랫동안 좋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넥슨은 도타 2를 한국에 안착시키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라며 "28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넥슨 포털을 통해 도타2를 한국시장에 폭넓게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