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나연 LPGA 최종전 우승...신인왕 유소연은 준우승

머니투데이
  • 김재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19 0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News1
사진=AFPⓒ News1
최나연(25, 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타이틀홀더스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시즌 2승.

최나연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트윈이글스 골프장 이글코스(파72·7천63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버디 3개, 이글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올시즌 신인왕 유소연(22, 한화, 12언더파 276타)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날 단독선두로 라운딩에 나선 최나연은 초반 3번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유소연에게 역전당했으나 파 파이브 5번홀에서 이글을 낚으며 회생했다. 두사람의 승부처는 14번홀 유소연이 보기를 범하고 최나연은 파로 막으며 1타를 앞서나갔다. 이후 최나연은 16번 홀에서 버디를 낚으며 유소연과의 격차를 벌렸다.

지난 7월 US 여자오픈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한 최나연은 50만 달러(약 5억 4400만 원)의 상금도 거머쥐었다. 지난 2009년 투어 첫 승 신고 이후 개인 통산 7승째의 쾌거다. 신인왕 유소연은 분전했으나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편 박인비(24)는 이번 대회에서 6언더파 282타로 공동 11위를 기록, 상금과 평균 타수 부문 1위를 유지하며 시즌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박인비를 뒤쫓던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이븐파 288타로 공동 29위에 그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