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트륨, WHO 권고기준 2배 이상 섭취…30~40대 남성은 3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19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염지은 기자 =
한국인의 WHO 권고기준 대비 나트륨 섭취 비율.(자료=2011 국민건강영양조사) News1
한국인의 WHO 권고기준 대비 나트륨 섭취 비율.(자료=2011 국민건강영양조사) News1



우리나라 국민들의 나트륨 섭취량이 WHO(세계보건기구)가 제시하는 권고기준보다 여전히 2배 이상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나트륨은 주로 김치류, 찌개류, 면류 등에서 많이 섭취됐고 외식빈도가 많은 30~40대 남자의 경우 WHO 권고기준보다 3배나 많은 나트륨을 섭취햇다.

19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1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들이 하루평균 섭취한 소금은 약 12g(나트륨 4791㎎)으로 2010년(나트륨 4831㎎)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WHO 권고기준 5g(나트륨 2000㎎)에 비하면 여전히 2배 이상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나트륨 섭취량은 성별, 거주지역, 소득수준 등과 상관없이 모든 인구집단에서 높았고 30~40대의 섭취 수준이 높았다.

30~40대 남자의 경우 경우 WHO 권고기준 대비 3.4배인 6808㎎, 30~40대 여자의 경우 2.3배인 4687㎎ 등을 섭취했다.

특히 외식 빈도가 잦은 30~40대 남자는 나트륨의 50% 가량을 외식으로 섭취하고 있었다.

나트륨 섭취 장소로는 절반 이상(53%)이 가정식에서 섭취되고 있었고 36% 가량은 음식업소 음식, 단체급식 등 외식을 통해 섭취했다.

가정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는 2008년 66%에서 2011년 52.7%로 지속적으로 감소했고 외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는 2008년 29%에서 2011년 36.1%로 증가했다.

이로 인해 가정에서는 싱겁게 조리하고 외식을 통한 나트륨 섭취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섭취의 주요 음식은 김치류, 찌개류, 면류 등이었다. 김치류는 전 연령에서, 20대까지는 라면, 50대 이후에는 찌개류로 섭취하는 비율이 높았다.

한편 '2011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서는 질병 예방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건강행태, 질병유병 등 현황도 개선되지 않고 있었다.

남성의 현재 흡연율은 2명 중 1명 수준으로 1998년 66.3%에서 2007년 45.0%로 10년간 감소하는 경향이었지만 최근 4년간은 정체 상태이다.

신체활동 실천율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은 2008년 25.9%에서 2011년 19.3%를 나타냈다.

30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은 비만, 4명 중 1명은 고혈압, 10명 중 1명은 당뇨병을 앓고 있고 최근 10여 년간 개선없이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19일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이번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전문가 토론을 갖는다.

상세한 결과 보고서는 12월에 발간해 국민건강영양조사 홈페이지(knhanes.cdc.go.kr)에 원시자료와 함께 일반국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