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번엔 택시 파업? 내달 7일 실력행사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23 15: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택시법' 본회의 통과 실력행사, 전국 25만대 택시 여의도서 상경집회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에 포함시키는 일명 '택시법'의 국회 처리를 놓고 택시업계가 실력행사에 나선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단체는 23일 오전 대표자회의를 열고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며 "12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전국의 택시 25만대가 모여 상경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택시업계는 성명서에서 "국회가 여야 만장일치로 상임위에서 통과시킨 택시법 본회의 상정을 연기시킨 것은 버스업계의 불법 운행중단과 정부의 거짓말에 굴복한 행위"라면서 "국무총리가 재논의 요구하고 국회의장이 본회의 상정유보를 종용한 것은 국회 스스로 입법권을 부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18대, 19대 국회에서 수차례 토론회와 공청회를 통해 전문가와 정부 의견을 충분히 수렴했음에도 버스업계의 국민을 담보로 한 운행중단 협박에 못 이겨 법안 통과를 유보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정부 역시 대선을 앞둔 포퓰리즘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택시업계는 택시의 버스 전용차로 진입, 버스 재정지원금 축소 등의 주장에 대해 "버스업계가 허위로 주장한 것이며 택시업계는 그런 일이 결코 없다고 성명서와 광고를 통해 발표했는데도 국회가 버스업계의 압력에 굴복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국회가 버스업계의 물리력 행사와 정부의 거짓말에 굴복했다면 택시 또한 그간의 자숙했던 태도를 벗고 강력한 물리력을 동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택시업계는 12월초 택시법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12월 7일 서울 집회를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전 등을 순회하며 '30만 택시종사자 전국비상 합동총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여야는 다음달 임시국회에서 정부가 납득할만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에는 법안 처리를 강행하겠다고 합의한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