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새누리 "文, 법무법인 부산에 이익금 41억 쌓아둬…개인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06 1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조원진 새누리당 불법선거 감시단장. 2012.11.20/뉴스1  News1 양동욱 기자
조원진 새누리당 불법선거 감시단장. 2012.11.20/뉴스1 News1 양동욱 기자



새누리당은 6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대표 변호사로 재직했던 법무법인 부산에 개인 돈으로 추정되는 부당수익금 41억원을 쌓아두고, 이를 통해 탈세 및 재산신고 축소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근혜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의 불법감시단장인 조원진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회견을 열어 "2009년 '부산'의 법인 분석자료를 보면 유동자산이 49억원이고, 그 중 쌓아놓은 배당가능금액인 이익잉여금이 무려 41억7600만원이나 된다"며 "배당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이는 문 후보의 개인 돈이라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법무법인 부산은 2004~2007년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59억원을 수임했고, 문 후보가 법무법인에 복귀한 2008년 이후에도 10억3000만원을 수임하는 등 70억원의 사건을 수임해 엄청난 이득을 얻었다"며 "그 이익금이 2009년말 기준으로 무려 41억원7600만원이나 된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이 돈은 현금·예금 등으로 표시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많은 금액이 가지급금 형식으로 탈법·편법 처리되었을 것"이라며 "41억7600만원 전액을 가지급금으로 지급했다면 소득세 탈세 금액은 15억7850만원(38.5%)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법무법인 부산이 2004년부터 발생한 거액의 이익금을 2009년말까지 처리하지 않고 쌓아 놓은 이유는 무엇이냐"며 "2003~2008년 초까지 문 후보가 대표 변호사직을 사퇴했지만 그 기간 동안에도 실제 오너가 문 후보이기 때문에 다른 변호사들에게 배당하지 못하고 그대로 남겨둔 것은 아니냐"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또 문 후보가 2008년 8370만원을 내고 부산의 지분 약 22.6%를 취득한 것과 관련, "2009년말 기준으로 부산의 자산가치가 49억여원이기 때문에 문 후보의 자산가치가 약 11억원이 된다"며 "문 후보가 불과 8370만원을 내고 무려 11억원을 챙긴 의혹이 있다. 문 후보가 재산신고한 내용 보다 실제로는 10억원 정도를 축소 신고한 것이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재미있는 것은 재무재표상 이익잉여금이 41억6000만원이나 되는데 2009년말 종합신용기록은 'CCC0'다"며 "'상거래를 위한 신용능력이 보통 이하이며, 거래안정성 저하가 예상돼 주의를 요하는 기업'이라고 기술돼 있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다만 조 의원이 근거로 활용한 신용분석보고서의 제작업체는 '참고용으로만 제공되는 보고서로 기업체 신용평가 인증자료로 사용할 수 없다'고 보고서에 언급하고 있다.

조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는 네거티브가 아니고 신용정보라는 정확한 팩트에 의한 것"이라며 "자료를 더 봐야 하지만 2010년, 2011년에도 이익금을 다 묶어놨을 것이다. 가지급금을 지급한 뒤 자연스럽게 탈세를 하는 방법 중 하나"라고 거듭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후보가 대표변호사로 있던 법인이 탈세를 하는 저급한 방법을 사용한 자체가 도덕적으로 치명적"이라며 "우리가 알아본 결과 분명히 의혹이 있다. 문 후보 측의 답을 듣고 우리가 가진 제2 자료를 제시하겠다"고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게 바로 이재용 저력…TSMC 추격 발판 '이 장비' 확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