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속형 고급 제품’ 추구하는 소비자 늘어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09 12: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식음료업계가 ‘인스턴트’ 이미지로만 인식되었던 스틱 제품을 커피전문점 메뉴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속속 내놓고 있다. 지속되는 불황에 고품질의 커피전문점 음료를 집이나 사무실에서 저렴하게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고급 원료와 뛰어난 기술력을 활용해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 카푸치노, 티(tea)라떼 등 전문점의 메뉴를 그대로 재현하여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속형 고급 제품’ 추구하는 소비자 늘어
먼저, 롯데칠성음료는 최고급 자바원두를 사용한 ‘칸타타 스틱커피’를 내놨다. 프림과 설탕이 들어가는 커피믹스에 원두가루를 첨가한 일반형 제품과 함께 커피전문점의 아메리카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고급형 제품까지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고급형 10개입 기준 가격은 3천원대로 전문점의 아메리카노 한 잔이 4천원 내외인 것을 감안하면 10분의 1 정도의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티젠이 최근 리뉴얼 한 ‘홍차라떼’와 ‘말차라떼’, ‘곡물라떼’ 3종은 전문점 티(tea)라떼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분말로 된 제품으로는 전문점 라떼 같은 우유 거품을 즐기기 어렵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리얼 포밍 기술’을 적용해 풍부한 우유 거품을 재현했다. 우바 홍차와 말차, 국내산 곡물 20가지 등 최고급 원료를 사용했고 가격은 10개입 3,800원으로 전문점의 10분의 1 수준이다.

동서식품의 ‘카페믹스’ 5종은 모카라떼와 카푸치노, 카라멜 마끼아또 등 전문점의 다양한 커피 메뉴를 재현했다. 100% 아라비카 원두를 사용해 커피 고유의 풍미를 유지하면서 카라멜과 바닐라, 헤이즐넛 향을 첨가했다. 10개입 기준 2천원대로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향의 제품을 맛볼 수 있다.

커피전문점의 홍삼라떼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분말 제품으로 등장했다. 천호식품이 내놓은 ‘스위트 홍삼’에는 6년근 홍삼과 함께 라떼혼합분말이 들어있어 홍삼의 쓴 맛에 거부감을 갖는 사람들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제품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고급 커피나 차(茶)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면서 다소 저렴한 이미지였던 스틱형 제품들도 고품질로 진화하고 있다”며 “간편함과 실속, 품질을 동시에 만족하고자 하는 현대인들에게 유용한 제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