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돌아온 김종인 "朴 경제민주화 의지 약해지지 않아"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09 12: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朴, 경제민주화 생각 변함 없어…정책하는 사람, 도그마에 사로잡혀서는 안돼"

돌아온 김종인 "朴 경제민주화 의지 약해지지 않아"
경제민주화 공약을 놓고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대립각을 세웠던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위원장이 9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박 후보의 경제민주화에 대한 생각은 변함이 없다"며 박 후보와 결별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 주관으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대선 10일을 앞두고 선거 전략을 발표하는 자리였다. 경제민주화 공약을 놓고 박 후보와 충돌한지 한 달 만이다.

김 위원장은 "최근 경제민주화 실천에 대한 박 후보의 의지가 약해지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가진 분들이 많다"면서 "제가 보기에 경제민주화에 대한 박 후보의 생각은 변함없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을 맡으며 박 후보의 공약을 총괄했던 김 위원장은 기존 순환출자 해소 등 일부 경제민주화 공약을 두고 박 후보와 충돌, "내가 더 이상 할 일이 없다"며 대선캠프와 거리를 둬왔다.

김 위원장은 "경제민주화 관련 (박 후보와) 약간의 의견 대립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실질적으로 후보가 현 상황을 나름대로 점검하고 어느 정도 범위내에서 실현 가능하다는 확신을 갖고 결정을 했기 때문에, 후보가 (경제민주화를)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하겠다고 하면 후보의 판단에 따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주변에서 (제가) 새누리당에서 팽 당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면서 "실질적으로 하나의 이상을 가지고 정치를 수행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정책을 하는 사람이 도그마(독선)에 사로잡혀서 맹목적으로 이거 아님 안되겠다고 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개인적 신념으로는 경제민주화를 보다 더 강화하는 측면에서 공약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지만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약화된 측면이 있다고 해서 '경제민주화 의지를 상실했다, 실현 불가능하다' 이렇게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박 후보와 경제전반에 대해 지난 5년간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우리 경제사회에 대한 박 후보의 인식도 상당히 변화했다고 확신을 했고 박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드는게 현실 문제를 해결하는 최선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막스베버의 표현을 빌리자면 신념의 윤리와 책임의 윤리를 잘 조화하는게 정치"라며 "박 후보가 한번 약속한 것은 철저하게 지키는 인물이라는 확신이 있기에 경제민주화에 대한 것도 마찬가지 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다음 정부에서 경제민주화 공약에 대해 재점검 및 보완할 기회가 있지 않겠냐며 '정책 강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박 후보가 당선이 되면 경제민주화에 대해 종합적으로 재점검할 기회가 있을 거라고 본다"면서 "공약 발표문이 미진하면 그때가서 재조정 할 수도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