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남 여수 우체국 금고에서 5천만원 털려

머니투데이
  • 이슈팀 정소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09 16: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새벽시간대 전남 여수의 한 우체국이 맞붙은 식당 벽을 뚫고 들어온 범인들에게 털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제공=여수경찰서 ⓒ News1
9일 새벽시간대 전남 여수의 한 우체국이 맞붙은 식당 벽을 뚫고 들어온 범인들에게 털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제공=여수경찰서 ⓒ News1
우체국과 맞닿은 식당 벽을 뚫고 우체국 금고를 털어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오전5시37분쯤 전남 여수시 월하동 한 식당 주인으로부터 "누군가 식당에 들어와 벽을 뚫어버렸다"는 신고가 경찰 112신고에 접수됐다.

식당과 벽이 맞닿은 우체국의 금고 뒷면도 가로 27cm, 세로 38cm크기로 용접기에 의한 절단 흔적을 발견했으며 안에 있던 5213만원도 사라졌다.

이곳은 직원 4명이 근무하는 소형 우체국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과 우체국이 함께 있는 건물의 복도에 설치된 CCTV에는 스프레이액이 뿌려져 있었다.

경찰은 2인 이상의 전문 절도범들이 이날 오전2시쯤 식당 벽면을 뚫고 우체국에 침입해 돈을 훔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