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준 대다수 위원, 첫 금리인상 시기는 2015년

머니투데이
  • 뉴욕=권성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13 0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2일(현지시간) 향후 3년간의 경제성장률과 인플레이션 전망 범위를 전반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특히 2015년에도 실업률이 6~6.6% 범위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해 현재의 저금리 기조가 2015년까지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서를 통해 인플레이션이 2.5%를 넘지 않는 상황에서 실업률이 6.5%를 웃도는 한 현재의 저금리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범위를 1.7~1.8%로 하향했다. 지난 9월에 제시했던 1.7~2.0%에 비해 상단이 낮아진 것이다.

2013년도 성장률 전망 범위도 2.3~3.0%로 낮추고 2014년도 전망 범위는 3.0~3.5%로 유지했다. 2015년 성장률 전망 범위는 기존의 3.0~3.8%에서 3.0~3.7%로 상단이 소폭 내려왔다.

실업률에 대해선 올해 7.8~7.9%를 제시했다. 이는 기존 9월의 8.0~8.2%보다 개선된 것이다. 지난 11월 실업률은 7.7%였다.

2013년도 실업률은 7.4~7.7%로 전망해 지난 7월의 7.6~7.9%보다 긍정적으로 봤다. 반면 2014년도 실업률 전망치는 6.8~7.3%로 기존보다 소폭 올렸고 2014년도 전망치는 6.0~6.6%로 유지했다.

아울러 연준은 2015년까지 인플레이션이 관리 목표치 2%를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개인 소비 지출(PCE) 기준으로 내년 인플레이션은 1.3~2.0%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9월 1.6~2.0%에 비해 상단이 낮아진 것이다. 근원 PCE 인플레이션은 내년에 1.6~1.9%로 제시했다. 이 역시 이전보다 낮아진 것이다.

아울러 연준 19명의 위원 가운데 14명은 첫 금리 인상이 2015년이나 그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봤다. 지난 9월에는 12명이 2015년에 금리가 처음 올라가고 1명은 2016년부터 금리 인상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었다. 이번 보고서에서 내년에 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은 2명뿐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