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더벨]공동 채무보증 덫에 빠진 대성家, 지배구조 '흔들'

더벨
  • 길진홍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30
  • 2012.12.13 10: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주사, 7200억 계열사 PF보증 부담...우발채무 현실화 땐 그룹 휘청

대성합동지주 차트
더벨|이 기사는 12월12일(16:55)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대성산업이 우여곡절 끝에 한국정책금융공사의 지급보증을 통한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산업은행 등으로부터 4000억 원을 조달해 13일 만기 예정인 푸르메주택개발의 부채를 대위변제할 계획이다.

채무인수로 우발채무가 현실화됐으나 상환대금을 마련, 한고비를 넘겼다. 그렇다고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 이번 대출은 일종의 브릿지론으로 만기가 짧다. 두 달 남짓한 기간이 지나면 상환대금을 다시 마련해야 한다. 정책금융공사가 보증 기한을 늘려줄지 여부도 불투명하다. 무엇보다 이번 대출과정에서 불거진 특혜의혹이 부담이 되고 있다.

게다가 내년 초 수도권 일대 대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의 대출만기가 잇따라 도래한다. 용인 남곡지구(3월), 서울 세운5구역(5월) 등에 각각 1070억 원과 1800억 원의 대출만기가 잡혀 있다. 1년 내 만기가 예정된 단기차입금도 11월 말 현재 2674억 원에 달한다.

대성합동지주 병존적채무인수

대성산업의 현금보유액은 2700억 원 수준. 내부 재원으로 차입금을 모두 감당하기는 벅찬 상황이다. PF 사업장 대출만기 연장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우발채무 현실화 위험에 또다시 노출될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대성산업의 PF 대출에 지주사인 대성합동지주가 병존적(중첩적)으로 채무인수를 약정하고 있다는데 있다. 대성합동지주가 대성산업과 공동으로 약정한 채무인수 규모는 7170억 원(푸르메주택개발 포함)이다. 이는 지난 2010년 대성산업을 물적 분할하기 전에 약정이 이뤄진데 따른 것이다. 회사는 떼어냈으나 우발채무는 연대해서 계속 책임을 부담해왔다.

중첩적채무인수 약정은 지주사인 대성합동지주의 재무건전성에 지속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 대성산업이 채무를 모두 감당하지 못할 경우 지주사가 그 위험을 중첩적으로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대성가(家) 맏형인 김영대 회장을 시작으로 대성합동지주→대성산업·대성산업가스· 대성계전·한국캠브리지필터 등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흔들릴 수 있다. 물적 분할로 그룹 내 석유가스 유통업을 주력으로하는 지주사 체제를 구축했으나 계열사 부실로 인한 리스크 전이 위험을 완전히 해소하지는 못했다.
대성산업1-11-1

이는 사실상 독립경영 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다른 형제들의 계열부문과 대조를 이룬다. 차남인 김영민 회장과 삼남인 김영훈 회장은 건설관련 계열사를 따로 두지 않고 있다. 계열사 우발채무 현실화로 인한 지배회사 리스크 전이 가능성에서 한결 자유롭다.

대성산업 (61,700원 상승300 0.5%)이 용인 구갈지구 시행사 부채를 대위변제하고 나선 배경도 장기적으로는 대성합동지주의 채무인수 부담을 줄이려는 포석으로 볼 수 있다.

반면 대성산업은 차입금 증가 위험에 노출된다. 중장기적으로 자본확충 등을 통한 부채비율 축소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여기에는 한계가 있다. 근본적인 대안은 해마다 급증하는 부채를 줄이는 일이다. 당장은 우량자산으로 평가 받는 디큐브시티 호텔과 백화점 매각의 성과가 대성합동지주를 축으로 한 계열사 운명을 가르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