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건설기계 2대중1대 유럽소음기준 초과…제재 시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2.13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은지 기자 =

국내 시판되는 건설기계 2대 중 1대가 유럽의 소음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국내에서 신규 제작되거나 수입된 주요 건설기계 8종의 소음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검사는 2008년 1월부터 고소음을 방출하는 건설기계류 9종(굴삭기, 다짐기계, 로더, 발전기, 브레이커, 공기압축기, 콘크리트 절단기, 천공기, 항타 및 항발기)의 소음도 결과를 표지로 부착해 판매하도록 의무화한 '건설기계류 소음표시제'가 실제 건설기계의 소음도 저감에 기여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 굴삭기의 26.6%, 로더 47.2%, 롤러 37%가 유럽의 소음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브레이커는 78.6%가, 천공기는 검사대상 모두가 평균 16.1dB 이상으로 유럽 기준을 넘어 소음도가 높은 기계류의 소음저감 기술개발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건설기계류 소음표시제가 소음 저감에 미치는 영향이 미비해 선진국과 같은 소음기준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럽은 일정기준을 초과한 건설기계의 시장 유통을 금지시키며 일본은 저소음 건설기계에 '저소음 마크표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유럽 소음기준 이하의 건설기계에 친환경 상품마크를 붙여 판매하고 있으나 친환경 상품으로 등록된 기계는 총 34대(굴삭기 25대, 바퀴식 로더 8대, 유압 브레이커 1대)에 불과하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환경부와 함께 2013년에는 건설기계 소음을 실질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소음저감 관리기준을 수립할 것"이라며 "2015년까지 소음기준을 초과한 건설기계의 제작·수입을 금지하거나 저소음 건설기계 사용 활성화 제도를 도입하는 등 국내 건설기계의 소음도를 유럽 수준으로 개선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건설기계의 소음도 검사 결과는 실내환경정보센터 홈페이지(www.iaqinfo.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