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일 '급사'이유 "비밀보고 받고 충격에…"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8,307
  • 2012.12.25 09: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북한 소식통 "희천발전소 부실공사 보고받고 시찰 서두르다 급사"

김정일 '급사'이유 "비밀보고 받고 충격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해 12월 17일 급사 직전 "희천발전소가 부실 공사로 인해 누수 현상이 심각하다"는 보고를 받고 대로(大怒)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일보가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보고를 받은 김정일은 '빨리 수리하라'고 호통을 친 뒤 분을 삭이지 못한 채 자강도 현지 시찰을 서두르다가 급사했다"는 북한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19일 김정일이 "초강도의 현지지도 강행군 길을 이어가다가 겹쌓인 정신·육체적 과로로 하여 열차에서 순직했다"고 발표했었다.

희천발전소는 자강도 희천시 청천강 유역에 지어진 수력발전소다. 2009년 3월 공사를 시작해 지난 4월5일 끝났다. 댐은 높이가 100m, 길이가 555m에 달한다. 북한은 희천댐과 발전소가 만들어지면 평양시와 그 주변의 만성적인 전력난이 일거에 해결될 것이라고 공언해 왔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009년 두 차례, 2010년 네 차례, 2011년 두 차례 등 8차례 건설 현장을 찾을 정도로 희천발전소에 애착을 보였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도 네 차례 현장을 찾았다.

김정일·정은 부자가 틈날 때마다 공기(工期) 단축을 독려한 덕에 당초 10년 걸릴 거라던 공사가 3년여 만에 끝났다. 여기서 '희천 속도'란 신조어까지 나왔다. 하지만 무리한 공기 단축이 부실·날림 공사를 불렀다. 댐 곳곳에 균열이 발생해 누수가 발생한 것.

조선일보는 김정일은 작년 12월 희천발전소 관련 보고를 받기에 앞서 '주체철', '주체섬유' 등 강성 대국을 상징해온 나머지 사업들도 줄줄이 엉터리였다는 보고를 받고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이런 상황에서 믿었던 희천발전소마저 부실투성이란 보고를 접했으니 실망감이 엄청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을 지켜본 김정은은 "허위 보고를 근절하라" "관련자를 초강력 처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지난 4월 5일 희천발전소 준공식에 김정은이 불참한 것도 불편한 심기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