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은 총재 "기준금리외 정책수단도 활용할 계획"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2013.01.03 1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3년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명목GDP 목표로 삼는 것이 성장 택하는 것은 아냐"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우리 경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통화신용정책을 운영할 것"이라며 "기준금리 외 정책수단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총재는 3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3년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총액한도대출 지원 등 한은이 가진 다양한 정책수단을 활용해 통화정책을 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신년사에서 김 총재는 또 "우리경제가 국내외 충격에 대한 복원력을 높이고 저성장에서 벗어나는 데는 정책당국 뿐 아니라 금융인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재는 "금융기관은 본연의 임무인 금융중개 기능을 충실히 수행해 우리 경제의 성장세 회복을 위한 지원에 동참해야할 것"이라며 "한은은 앞으로 고용과 성장기여도가 높은 부분에 대한 지원이 강화되도록 총액한도 대출 지원 부분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기관도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는 노력을 배가해야 한다"며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우량 중소기업이 도산하지 않게 금융기관 대출의 선별성을 높여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재는 아울러 금융 인사들에게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접근기회 확대(financial inclusion)에도 유념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경쟁 심화로 상업성에만 치중하고 공공성은 등한시하지 않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서민 금융을 확충하고 금융 소외계층에게 적절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우리 경제가 완만한 개선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로지역 재정위기, 국내외 정치일정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완화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편 김 총재는 신년사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명목 GDP는 실질 GDP와 물가상승률의 관계를 보는 것인데 이를 정책 목표로 삼는 것이 물가(안정)와 성장 중 하나를 택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재는 지난해 말 배포한 신년사에서 중앙은행 통화정책의 목표를 기존의 물가상승률이 아닌 명목 국내총생산(GDP)로 삼아야 한다는 학계의 의견을 소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두된 '한국은행의 정책 목표 변화' 가능성에 대해 확대 해석을 경계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은이 기준금리 외 다른 통화정책 수단을 고려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도 "금융포용(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접근기회 확대) 등 한은이 가진 수단이 다양하다는 점을 말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