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TX등 열차 안에서 담배 피다 딱 걸리면?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82
  • 2013.01.13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X등 열차 안에서 담배 피다 딱 걸리면?
국토해양부는 여객 및 철도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KTX 등 열차 내에서 흡연하거나 광역철도 승강장의 비상정지 버튼을 임의로 작동하는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13일 밝혔다.

'철도안전법'에 따라 여객열차 내에서 흡연하면 최고 50만원까지 과태료를 내야 한다. 1회 적발시 12만5000원, 2회 적발시 25만원, 3회 이상 적발되면 50만원을 부과한다. 정당한 사유 없이 열차(전철) 승강장의 비상정지 버튼을 작동시켜 열차운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를 하면 50만원부터 최고 2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랍 3일 철도안전법 개정 시행으로 철도경찰대에 과태료 부과 권한이 위임됨에 따라 여객열차 내 금지행위에 대해 보다 효과적인 단속이 가능하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오는 14일부터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합동으로 열차 내 방송, 안내문 부착 등 홍보활동을 전개해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열차의 안전 운행과 질서 확립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과태료 부과 강화 조치가 철도 안전운행 및 쾌적한 여행 질서 확립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여객 계몽활동과 단속으로 열차 등 철도지역 내 질서위반 행위를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