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저축銀 금리 2%대? 은행 금리가 낫네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02
  • 2013.01.24 18: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중은행 특판·스마트폰 가입 최고 연 3%중후반~4%

저축은행과 시중은행 간의 예금금리 역전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저축은행의 예금 금리가 2%대까지 떨어진 반면에 시중은행들은 특판예금과 스마트폰 상품 등을 통해 연3%중후반에서 4%대 초반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저축은행의 고금리 매력이 사라지면서 저축은행의 자금 이탈도 계속될 전망이다.

24일 은행권에 따르면 외환은행은 창립46주년을 기념해 오는 28일부터 1조3000억원 한도로 특판 예금을 판매한다. 창구에서 가입하면 최고 연 3.45%, 스마트폰·인터넷으로 가입하면 최고 연 3.65%를 각각 받을 수 있다. 하나은행도 이날부터 총 1000억원 한도로 특판예금을 판매한다. 금리는 연 3.35%다. 100만원부터 3000만원까지 스마트폰으로 가입할 수 있다.

저축銀 금리 2%대? 은행 금리가 낫네
특판 상품 외에도 주요 은행들은 인터넷스마트폰 가입 등을 통해 연3%중후반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인터넷 가입 상품인 산업은행의 'KDB다이렉트하이정기예금'은 조건 없이 최고 연 3.65%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의 '두근두근커플정기예금'은 우대 금리 0.2%포인트를 더해 최고 연 3.58%를 준다. 국민은행의 'KB국민첫재테크예금'도 0.2%포인트 우대해 최고 연 3.5%를 제공한다. 우리은행의 '토마스정기예금'의 금리는 최고 연3.4%다.

우대금리 폭을 높여 최고 연 4%의 금리를 제공하는 곳도 있다. 기업은행의 신서민섬김통장 예금은 기본금리 연 3.2%에 우대금리 0.8%포인트를 더해 최고 연 4%를 준다. 우대 조건은 신규 고객이거나 재 예치할 때 각각 0.2%포인트, 급여이체, 카드이용실적 등의 거래 실적에 따라 최고 0.6%포인트 등이다.

이에 반해 저축은행들은 예금 금리를 더 낮추고 있다. 이날 기준으로 저축은행 정기예금 평균금리(1년 기준)는 연 3.43%다. 지난 2011년 9월 이후 15개월 이상 하락세다. 93개 저축은행 중 4%대의 예금 금리를 주는 곳은 한 군데도 없다. 가장 높은 금리를 주는 곳은 인천·경기지역의 세람저축은행, 대전·충남지역의 오투저축은행, 충북 청주저축은행 등으로 연 3.8%다. 서울에 있는 저축은행들의 금리는 더 낮다. 서울 지역 저축은행들의 정기 예금 평균 금리는 연 3.36%로 전체 평균보다도 0.07%포인트 더 낮다.

최근에는 2%대 금리를 주는 저축은행도 생겼다. 예한솔저축은행과 신한저축은행, 신한금융지주가 인수할 예정인 예한별저축은행은 정기 예금 금리를 각각 2.9%로 인하했다. 돈을 굴릴 곳이 마땅치 않는 가운데 대출 자산보다 예금이 더 많은 역마진 구조로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내린 조치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을 찾는 고객의 발길도 줄어들 전망이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금리가 계속 내려가면서 차라리 안전한 시중은행에 돈을 맡기는 게 낫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며 "저축은행의 자금이탈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11년 11월 말 63조107억원에 달했던 저축은행의 수신액은 1년 뒤인 2012년 11월 말에는 43조57584억원으로 19조원 이상 감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부터 '윤석열은 없다'…법적대응 尹, 돌아올 수 있을까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