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누리당, 한달 전 절박감 잊어선 안돼"

머니투데이
  • 진상현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1.29 07: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가 핫피플]현안마다 소신행보 이어가는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

"새누리당, 한달 전 절박감 잊어선 안돼"
재선의원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김성태(55) 의원. 요즘 여의도 정가에서 이 사람보다 '핫'한 정치인은 찾기 힘들다. 온 국민의 관심이 쏠렸던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1월 임시국회 개원의 최대 걸림돌인 쌍용자동차 국정조사 문제 등 굵직한 현안마다 그가 있다.

더욱이 소신 발언을 서슴지 않는다. 인사청문회에서는 새누리당 특위위원으로는 유일하게 적극적인 부적격 견해를 표명했다. 쌍용차 국정조사와 관련해서도 실시하기로 한 당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모두 당 지도부 입장과는 정반대다.

지난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난 김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직후였다. 라디오 인터뷰 주제는 '이동흡 감싸기 및 쌍차 국조에 반대하는 이한구 (원내대표)'였다. 거꾸로 '이동흡 비판, 쌍차 국조 찬성하는 김성태 의원'이 더 궁금했다.

"불과 한 달 전 대선을 치르면서 새누리당 의원 누구도 '우리 당이 쉽게 이긴다'고 생각했던 사람은 없어요. 정말 처절하고 절실하고 절박했죠. 그 때 우리가 국민에게 한 약속이 '정치쇄신 하겠다'는 것, '새 정치 하겠다' 였어요. 그런데 불과 한 달 지나서 새누리당 의석이 154석 되고 하니, 그걸 잊어버려서는 안 되는 거죠."

그는 이동흡 후보를 자신과 주변관리에 실패한 사람으로 규정했다. 국민의 기본권을 지켜내는 최후의 보루이면서 사회적 갈등 반목을 통합 조정하는 헌법재판소. 그 수장에 이런 사람을 앉히는 것은 새 정치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는 얘기였다. 친일 판결 논란에 대해서도, "소신판결이었다고 하지만 위안부 배상청구권 입장, 친일 자손들 재산환수 소송 특별법 판결 등은 국민적 공분을 살 수 있는 것"이라며, 불합격 점수를 줬다.

김 의원은 임명동의안을 강행 처리할 경우 후유증도 우려됐다고 했다. "만일 강행처리한다고 팔 걷어붙이고 나서면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어요. 새누리당이 한 달도 채 안 지나서 '국민 밟고 올라서네' 이럴 것 아니에요. 앞으로 총리나 각료에 대한 청문회도 해야 하는데 여야가 대치하고 있다면 새 정부 출범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겁니다."

인터뷰는 곧 쌍용차 문제로 넘어갔다. 김 의원은 지난해 12월4일 환노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과 함께 '대선 후 쌍용차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는 당의 입장을 발표했다. 해가 바뀌고 이한구 원내대표가 기업에 줄 부담 등을 들어 국정조사 반대로 당론을 끌고 가는 와중에도 소신을 버리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때 김무성 총괄선거본부장, 황우여 대표 등을 포함해 '실효성 있는 국조를 실시하겠다'는 게 새누리당 입장이었다"면서 "국정조사의 일정이나 완급을 조절한다든지, 다른 방안들을 찾더라도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소신이 있다고 해도 이를 고집해서 교섭단체 대표간 의사일정 합의까지 막는 것은 원내대표로서 너무 경색되고 일방적인 자세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김 의원은 국정조사가 쌍용차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쌍용차 경영을 외부에서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경영정상화를 돕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면서 "정치적 공세 우려는 십분 이해하지만 국조 방향을 올바르게 설정하고 범위와 기준을 잘 정한다면 그렇게 우려를 안 해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