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김용준 전격 사퇴에 당혹…"결단 평가" 분위기도(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1.29 2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진성훈 고두리 기자 =
부동산 투기 및 두 아들 병역면제 등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김용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 후보 지명 닷새만인 29일 자진 사퇴키로 결론을 내린 가운데 윤창중 18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이같이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회의실에서 열린 인수위 법질서 사회안전분과 업무보고에 참석해 인수위원들의 의견을 듣고있다. 왼쪽은 국무총리 후보자인 김용준 인수위원장.2013.1.29/뉴스1  News1 인수위사진기자단
부동산 투기 및 두 아들 병역면제 등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김용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 후보 지명 닷새만인 29일 자진 사퇴키로 결론을 내린 가운데 윤창중 18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이같이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회의실에서 열린 인수위 법질서 사회안전분과 업무보고에 참석해 인수위원들의 의견을 듣고있다. 왼쪽은 국무총리 후보자인 김용준 인수위원장.2013.1.29/뉴스1 News1 인수위사진기자단



새누리당은 29일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 후보직을 전격 사퇴하자 당혹감에 휩싸였다.

당 지도부 역시 사전에 사퇴 사실을 몰랐던 듯 대부분 연락이 닿지 않거나 말을 아끼는 기색이 역력했다.

당 대변인도 이날 오후 7시 인수위 측의 발표 이후 2시간 30분만에 공식 논평을 내는 등 김 후보자의 전격 사퇴에 따른 당내 혼란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가 깊은 고뇌 끝에 내린 결단으로 보고 새누리당은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고 짧게 당의 입장을 밝혔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안타깝다"고 했고, 김태환 의원은 "의혹이 많아 걱정이 있었지만 사퇴할 줄은 몰랐다"며 당혹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김 후보자의 결단이 적절했다고 평가하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김 후보자의 부동산 투기 및 재산 증식 의혹, 두 아들의 병역 면제 및 재산 편법 증여 논란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로 인해 당내에서도 이미 불안감이 적지 않았다는 것을 반증하는 셈이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으로 내정됐던 원유철 의원은 "김 후보자가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결단을 내린 것 같다"며 "김 후보자의 결단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4선의 한 중진 의원은 "박 당선인의 짐을 덜어주기 위해 자진사퇴가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 재선 의원은 "개인적으로는 (사퇴를) 예상했다"며 "재산 증식이나 자식 (병역) 문제가 세월이 지났다고는 해도 납득하기가 힘들더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박 당선인의 '밀봉' 인사 스타일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인사 스타일도 좀 고칠 필요가 있다"며 "시스템에 의해 철저한 사전 검증을 거쳐 인사를 해야 한다는 얘기를 당에서도 해줘야겠다"고 말했다.

원유철 의원은 "이번 과정을 통해서 큰 교훈이 될 것이라 본다. 보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민식 의원은 "(인사 시스템) 사정을 잘 모르기 때문에 정확하게 평가를 하기 어렵다"면서도 "다만 자진사퇴는 초유의 결과이고 새 정부 출범에 적잖은 혼란을 야기시킨 꼴이 됐다. 앞으로 청문회에 들어가기 위한 사전검증, 추천 과정에서 폭넓은 의견수렴이 필요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