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징주마감]우주항공株, 나로호 1일 천하..일제히 下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2.01 15: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1) 기대감에 급등했던 우주항공주들이 하루 만에 일제히 하한가로 추락했다.

1일 쎄트렉아이 (57,200원 상승900 1.6%)는 전일대비 14.9% 하락한 2만 2000원으로 마감했다. 비츠로시스 (485원 상승10 2.1%), 한양이엔지 (20,050원 상승650 -3.1%), 한양디지텍 (5,880원 상승80 1.4%) 등도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졌다.

장중 플러스를 유지하던 비츠로테크 (9,950원 상승10 0.1%)도 오후 2시 넘어 매도물량이 쏟아지면서 7.7% 하락했다. 퍼스텍 (2,590원 상승5 0.2%)도 비슷한 흐름을 나타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정규거래가 끝난 뒤 나로호 성공 발사소식이 전해지자 시간외거래에서 가격제한폭까지 올랐고, 31일 개장과 함께 상한가에 안착했다.

2번의 실패 끝에 나로호가 우주 궤도에 진입했다는 점에서 과열 현상이라 할 만큼 투자심리는 폭발했다. 하지만 후속 재료가 부재해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1일 천하'에 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우주항공주들은 개인투자자로 추정되는 키움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이날 비츠로테크는 전일 거래량의 451배, 총 주식수의 60.2%에 달하는 812만여주가 거래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