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일기획 "올해 모바일 광고 2배 성장"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19
  • 2013.02.12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1년 600억원→2012년 2100억원→2013년 4000억원…작년 광고비 2.2% 증가

모바일 광고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올해 지난해의 2배 수준인 4000억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제일기획은 지난해 국내 총 광고비가 9조7706억원으로 2011년 보다 2.2%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금액으로는 전년도 9조5606억원보다 2100억원 늘었다.

제일기획은 2012년 런던 하계올림픽, 여수엑스포와 총선, 대선과 같은 빅 이슈가 있었음에도 불투명한 대내외 경기불황으로 광고예산을 보수적으로 집행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매체별로는 모바일 광고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2011년 600억원 규모의 모바일 광고시장은 지난해 250% 성장한 2000억원으로 불어났다. 스마트폰 확대에 따른 검색 광고 및 노출형 광고가 모두 모바일로 이동한 결과다.

반면 방송과 인쇄 매체는 각각 0.7%, 3.2% 역성장했다. 지상파TV는 7.1% 감소한 1조9307억원에 그쳤다. 반면 종합편성채널을 포함한 케이블TV는 1조3218억원으로 12.6% 증가했다.

신문은 3.2% 역성장한 1조6543억원에 그쳤고 잡지도 3% 감소한 5076억원이다. 인터넷 광고는 1조9540억원으로 5.3% 증가했다. 검색 광고는 4.1%, 노출형 광고는 7.7% 성장했다.

제일기획은 올해 광고시장은 전통매체의 소폭 하락과 모바일이 주도하는 인터넷 광고시장의 지속 성장세로 올해보다 약 2% 성장한 9조9660억원대로 예상했다.

모바일 시장이 90.5% 성장한 4000억원으로 예상했다. 인터넷은 6.4% 성장해 처음으로 2조원을 넘은 2조800억원으로 예상했다. 반면 방송과 인쇄 매체는 각각 0.9%, 4.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지상파TV, 신문 등은 2012년 보다 2.6~4.5% 내외 역신장이 예상되고 있는 반면 스마트폰의 지속 증가세와 LTE(롱텀에볼루션)로의 높은 전환율은 N스크린 서비스의 확대 등 매체 소비행태를 변화시키며 유, 무선 인터넷 광고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제일기획 "올해 모바일 광고 2배 성장"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