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협동조합 8000개 육성‥14조 시장으로 키운다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2.13 11: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협동조합활성화 기본계획 발표...성장기반 생태계 조성에 주력

서울시 협동조합 8000개 육성‥14조 시장으로 키운다
 서울시가 앞으로 10년간 협동조합수를 8000개까지 늘린다. 이를 통해 협동조합 경제규모를 지역내 총생산(GRDP) 5%인 14조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시는 13일 이같은 목표가 담긴 '협동조합 활성화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협동조합은 공동의 목적을 가진 5명 이상이 모여 조직한 사업체로 1인 1표를 기반으로 한 민주적 의사결정이 가능하며 조합원의 권익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지난해 12월1일 협동조합기본법이 발효되면서 누구나 설립이 가능해졌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22년까지 협동조합을 8000개까지 늘려 GRDP 5%(14조3700여억원) 수준으로 관련 경제규모를 키우기로 했다. 당장 2015년 협동조합 2500개·GRDP 2%(5조5761억원), 2018년에 협동조합 5000개·GRDP 3%(8조5761억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한 것. 현재 협동조합수는 823개이며 GRDP 규모로 보면 1.2%(3조4161억원) 수준이다.

 시는 이를 위해 협동조합 성장기반 생태계 조성에 주력키로 했다. 우선 △기본원칙 △시장의 책무 △기본계획 수립 △협동조합 및 사회적경제 조직간 협력지원 △기금 조성 및 공공서비스 위탁·우선구매 촉진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협동조합 활성화 조례'를 제정키로 했다.

 특히 민·관 협력으로 협동기금을 조성, 신규 창업 및 운영자금이 필요한 협동조합기업에 장기저리로 융자를 해주기로 했다. 이 기금은 시가 올해 1000억원(시 500억원+민간재원 5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사회투자기금의 내부기금형태로 운영된다.

 여기에 시와 신용보증재단, 농협, 수협, 새마을금고 등 협동조합 금융간의 협력관계를 구축,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협동조합에 대출해주는 방안도 모색키로 했다.

 시는 양극화 해소와 안정적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공동육아, 돌봄, 보건의료, 주택,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베이비부머, 비정규직 등 7대 전략분야를 전략분야로 선정, 설립·경영·마케팅 전 단계에 대해 집중 지원키로 했다.

 5월부터 상담·교육·컨설팅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협동조합 종합지원센터'도 설치, 성장가능성 높은 협동조합 설립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키로 했다.

 박원순 시장은 "협동조합에 대한 체계적, 맞춤형 지원을 통해 공동체적 가치를 추구하면서 지속가능한 성공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협동조합 활성화로 서울을 사람이 기본이 되면서 안정적 일자리가 생겨나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