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치은염' 환자 800만명…40~50대 42.5%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2.13 12: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염지은 기자 =
News1
News1



치아와 잇몸 경계의 염증성 질환인 '치은염' 환자가 급증해 올바른 칫솔질, 주기적인 스케일링 등으로 구강위생을 더욱 청결히 해야 할 것으로 당부됐다.

1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최근 6년(2006~2011년) 동안 '치은염' 질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2006년 563만명에서 2011년 800만명으로 늘어 연평균 7.3%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50대가 181만명, 40대 159만명 등으로 40~50대가 전체 진료환자 800만명 중 42.5%를 차지했다.

남성은 2006년 285만명에서 2011년 401만명으로 연평균 7.0% 증가했고 같은 기간 여성은 278만명에서 399만명으로 연평균 7.5%씩 늘었다.

'치은염'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6년 2776억원에서 2011년 4881억원으로 연평균 11.9% 증가했다.

건강검진 수검인구의 50% 가량은 스케일링을 필요로 할 만큼 치태나 치석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공단 2011년 건강검진통계연보의 '구강건강검진' 결과에 따르면 전체 수검자 413만명 중 '치석제거(스케일링)가 필요한 경우'가 50.6%이었다.

'치아우식증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23.2%, '치주질환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9.0% 등이었다.

특히 구강검진 대상자 중 치석제거(스케일링)가 필요하다는 소견은 40대가 5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52.5%, 30대 51.4% 등 순이었다.

치석제거는 치은염 치료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정부는 올해 7월부터 치석제거만으로도 치료가 완료되는 '간단치석제거'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을 신설할 예정이다.

치은염은 가장 흔한 잇몸질환의 일종으로 치아와 잇몸 경계에서 시작되는 염증성 질환을 말한다. 치태 세균막안의 미생물에 의한 염증이 대부분 원인을 차지하고 있다.

잇몸 색이 검붉게 변하고 잇몸에서 출혈 성향을 보이며 부종과 궤양을 보이기도 하지만 통증은 수반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김영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교수(치과)는 "치은염은 대부분 치태 및 치석제거(스케일링)로 충분히 치료될 수 있다"며 "올바른 칫솔질을 익히고 치간칫솔, 치실과 같은 보조구강위생 기구를 이용해 구강위생을 더욱 청결히 해야 하며 가능하다면 주기적인 스케일링을 통해 치은염이나 치주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