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스타일' 뒤이어 '할렘 셰이크' 뜬다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홍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2.13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YOUTUBE 캡쳐
ⓒYOUTUBE 캡쳐
'할렘 셰이크(Harlem Shake)'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호주의 한 마을에서 제작된 30초짜리 동영상 '할렘 셰이크'오리지널은 13일인 현재 3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2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게재된 이래로 2주 동안 70여 개가 넘는 패러디 영상물이 나오며 전 세계 네티즌들 사이에서 급속히 전파되고 있는 것.

'할렘 셰이크'는 일행 중 단 한명만이 힙합뮤지션 바우어(Baauer)의 할렘 셰이크(Harlem Shake) 음악에 맞춰 15초 동안 홀로 단순한 춤을 반복해서 춘다. 그러다 15초를 기점으로 모든 사람들이 무아지경의 댄스를 선보이며 광란의 도가니로 변하는 형식을 띠고 있다.

'강남스타일' 열풍 때처럼 '할렘 셰이크' 버전은 소방관, 사무실, 스케이트 보더, 풀 파티, 뉴스룸 등 다양하다. 미국 CBS 제휴 방송국인 KSLA도 뉴스 클로징 멘트로 '할렘 셰이크'버전을 만들어 방송하면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할렘 셰이크'오리지널 버전을 만든 이들은 호주 퀸즐랜드 주 칼룬드라 마을에 사는 5명의 아마추어 스케이트보드 팀이다.

'할렘 셰이크'가 온라인상에서 이슈가 되자 네티즌들은 '강남스타일'을 이을 올해의 대세로 '할렘 셰이크'를 꼽기도 했다. 강력한 비트와 쉬운 구성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강남스타일과 비슷하다는 평이다.

할렘 셰이크의 한국 버전은 아직 나오지 않아 누가, 어떻게 만들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영상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선제적 금리인상 없다" 파월 발언, 증시는 안도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